컨텐츠 바로가기

‘청소년 방역패스’ 대상은 2003∼2009년생…내년 중1부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앞으로는 식당, 카페에도 방역패스가 적용된다. 안주영 전문기자 jya@seoul.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내년 2월부터 적용되는 청소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 대상 연령대는 2003년 1월 1일생부터 2009년 12월 31일생까지라고 4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전날 청소년 방역패스 대책을 발표하면서 적용 나이를 두고 ‘만 나이’를 기준으로 할지, ‘연 나이’를 기준으로 할지 명확히 설명하지 못해 혼선이 빚기도 했다. 이를 명확히 하기 위해 이날 출생연도, 즉 ‘연 나이’를 기준으로 한다고 확인한 것이다.

적용 대상자는 올해 기준 초등학교 6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다. 실제 방역패스가 시행되는 내년을 기준으로 하면 중학교 1학년부터 해당한다. 해당 연령층에 대해서는 현재 백신 접종이 한창 진행 중이다.

12∼17세(2004∼2009년생) 연령군의 경우, 이를 다시 16∼17세(2004∼2005년생)와 12∼15세(2006∼2009년생) 두 그룹으로 나눠 각각 지난 10월 18일과 1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현재는 해당 연령군 전체가 오는 31일 오후 6시까지 추가로 사전예약을 받고 있다. 사전예약에 참여한 소아·청소년은 내년 1월 22일까지 접종일을 지정할 수 있다. 이날 기준으로 12∼17세의 1차 접종률은 48.0%(132만 9040명), 접종 완료율은 29.8%(82만 5584명)를 기록했다.

다만 고등학교 3학년에 해당하는 2003년생은 대학수학능력시험 등 대입 일정을 고려해 지난 7월 19∼30일 우선 접종을 시작해 마친 상태다.

한편 초등학교 5학년인 2010년생은 방역패스 대상이 아니다. 이들은 내년부터 접종 권고 연령이 되지만, 백신 접종 간격과 항체 형성 기간 등을 고려하면 방역패스가 시행되는 2월 전까지 접종을 마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워 방역패스 대상에서 제외됐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