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정, 천신만고 끝에 위즈잉 꺾고 오청원배 제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연속 역전승...세계대회 통산 6회째 정상

제4회 오청원배의 주인은 한국 ‘바둑 여제’ 최정(25) 9단이었다. 4일 열린 결승 3번기 최종 3국서 중국 위즈잉(24) 7단을 244수 만에 백 불계로 꺾어 2승 1패의 전적으로 정상에 올랐다. 우승 상금 50만 위안(약 9000만원). 이날 대국도 한국기원과 중국 푸저우시를 잇는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선일보

위즈잉을 꺾은 뒤 상금보드를 들고 시상대에 선 최정. 50만 위안, 한화 약 9000만원이 넘는 우승 상금을 획득했다. /한국기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한 번 오청원배를 차지하게 돼 기쁘다. 이번 우승은 특별한 것 같다. 도와주신 분들 덕분이다.. 이겼다고 생각되는 순간 너무 떨려 화장실에 다녀왔다. 최근엔 결과를 떠나 스스로 내 바둑에 대한 믿음을 잃기도 하고 흔들렸는데, 마음을 다잡고 우승할 수 있어 의미가 깊은 우승이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는 우승 소감을 밝혔다.

라이벌다운 치열한 접전이었다. 초중반 내내 살얼음 위 대결처럼 미세하게 흐르던 바둑은 중원 싸움으로 옮겨 붙으면서 엎치락뒤치락을 계속했다. 하지만 승리의 여신은 좀 더 침착한 최정을 선택했다. 중앙 백 곤마가 살아간 뒤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위즈잉은 갑자기 난조를 거듭했고, 최정은 안정된 마무리로 승리를 굳혔다. 전날에 이은 또 한 번의 역전승이었다.

조선일보

숙적 위즈잉을 꺾고 2년만에 오청원배를 되찾은 최정 9단. 통산 6번째 달성한 세계 제패다. /한국기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우승으로 최정은 2019년 2회 대회에 이어 2년만에 오청원배를 되찾아왔다. 오청원배 출범 첫 해인 2018년엔 김채영, 지난 해 3회 대회에선 중국 신예 저우홍위가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위즈잉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오청원배 준우승에 머물렀다.

조선일보

최정 9단이 위즈잉을 상대로 용전분투 중인 대국장 정경. 감시 카메라, 음료수, 비상 식량 등 다양한 장비와 소품들에 둘러쌓인 모습이다. /한국기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정은 이번 우승으로 통산 6번째 세계 여자대회 정상에 올랐다. 1993년 취보배 이후 열린 31번의 세계 여자대회 최다 우승자는 ‘철녀(鐵女)’로 불렸던 중국 루이나이웨이(58)다. 모두 8번 우승했다. 최정이 단독 2위에 오르면서 루이의 기록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최정 다음 박지은(5회)과 위즈잉(4회)이 뒤를 잇고있다. 최정은 궁륭산병성배, 위즈잉은 센코배서 3연패 중이다.

조선일보

4회 오청원배에서 최정에 역전패, 준우승에 그친 위즈잉. 2국 이후 초읽기 속에 잇단 난조를 보인 끝에 우승을 놓쳤다. /한국기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6개월 연속 부동의 한국 여자 톱랭커로 군림 중인 최정은 궁륭산병성배 포함 국제대회 2관왕, 국내 포함 4관왕으로 올라섰다. 통산 우승 회수도 21회로 늘어났다. 16개월째 연속 중국 여자 1위인 위즈잉은 지난 3월 센코컵 결승서 최정을 꺾고 우승한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둘 간의 통산전적은 19승 19패로 완벽한 균형을 이뤘다.

조선일보

중국 푸저우에 있는 오청원 바둑회관 외부 모습. 위즈잉은 이 곳 내부에서 한국 최정과 인터넷으로 대국했다. /한국기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오청원배는 올해 한중 세계 바둑패권 다툼의 마무리를 장식한 결정타이기도 했다. 한국은 25회 LG배를 신호탄으로 춘란배와 삼성화재배를 석권했고 단체전인 농심배도 3년만에 되찾아왔다. 내년 초 열릴 26회 LG배와 잉씨배도 결승 한 자리씩 확보했다. 몽백합배 한 개에 그친 중국을 압도한 1년이었다.

[이홍렬 바둑전문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