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테슬라, 중국산 모델Y 차량 2만1000대 리콜…"조향부품 불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중국 상하이의 테슬라 기가팩토리에서 테슬라 로고가 보인다. 상하이/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가 방향 조정 관련 부품인 스티어링 너클 문제로 중국에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 모델Y 차량을 리콜한다.

4일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 홈페이지에 따르면 테슬라는 올해 2월 4일부터 10월 30일까지 생산된 모델Y 2만1599대를 대상으로 리콜을 진행한다.

테슬라는 해당 차량의 스티어링 너클이 설계 요구를 충족하지 못해 극단적 힘을 받을 때 변형되거나 끊어져 운행 제어에 영향을 미쳐 사고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티어링 너클은 핸들의 조작에 따라 바퀴를 움직이게 하는 부품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이번 리콜이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에서 테슬라의 판매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신냉전으로 평가받는 미국과 중국 간 갈등에도 불구하고 테슬라는 중국 고급 전기차 시장에서 가장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3분기 테슬라의 중국 지역 매출은 90억1500만 달러, 우리돈 약 10조7000억 원으로 전체 글로벌 매출의 25%에 해당했다.

[이투데이/김소희 기자 (ksh@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