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우린 아마추어"...공수처 잇단 자충수로 수사 마무리 수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하는 공수처의 잇단 신병확보 실패로 손준성 검사를 비롯한 핵심 관계자들이 불구속 기소되는 선에서 수사가 마무리될 거라는 전망이 벌써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공수처가 구속 심사에서 자신들은 '아마추어'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수사력 부족을 스스로 인정한 것 아니냐는 비판까지 더해지고 있습니다.

김다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지난 9월 9일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수사에 착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