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코로나 보상 쥐꼬리...'이익' 수준의 대대적인 지원 필요"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제=뉴스핌] 김신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 방침이 강화되면 국민에게 피해가 아닌 오히려 이익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대대적인 지원과 보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4일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33센터에서 '국민반상회 전북편'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지난 민주당 대책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시 거리두기가 강화되면 국민이 우리는 억울하지 않다는 느낌이 들 정도의 대대적인 지원을 정부에 제안해달라고 당부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뉴스핌

[김제=뉴스핌] 김신영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전북 김제 새만금에서 국민반상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04 sykim@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그동안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국민이 입은 피해에 대한 보상과 지원이 정말 쥐꼬리 만했다"며 "전 세계에서 이렇게 지원액이 적은 나라는 우리나라가 거의 유일하다. 이런 식이라면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빚만 늘어나 가계부채 증가의 원인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고통을 기반으로 국가의 재난을 극복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국가에서 발생한 일을 왜 국민에게 떠넘기냐"며 "전 세계에서 가장 가계부채율이 높고 국가부채율은 낮고 가계지원소득이 낮은 나라에서 코로나19 국민 피해 보상금이 가장 적다는 건 수치"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조국 사과'를 비판한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생각을 묻자 "우리 진보 개혁 진영은 똑같은 잘못이라도 더 많은 비판을 받는 것을 각오해야 한다"며 "국민이 잘못했다고 주장한다면 잘못된 것이라고 말씀 드린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조국 전 장관이 검찰에게 정당한 대우를 받았냐를 묻는다면 또 다른 문제"라며 "그 점은 제가 말씀 드리지 않았다. 윤석열 검찰이 공정하게 검찰권을 행사했느냐는 국민이 얼마든지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민주당을 대표해 국민이 실망한 부분에 반성하고 사과하는 게 책무라고 생각한다.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며 "추미애 전 장관은 여러 측면 중 검찰권 행사의 불공정성 문제를 지적했다. 저는 그 부분도 틀린 게 아니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제가 국민들께 그 문제에 대해 드릴 말은 아니다"라며 " 어쨌든 잘못이 있다면 잘못이 있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sy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