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힘 "李선대위 확진자 은폐"…민주당 "허위사실, 선제적 방역조치" 반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野 "일주일 가까이 쉬쉬해오다가 언론 보도를 통해 확인"

與 "이재명 선대위 확진자 은폐 국힘 논평은 허위사실…취소하라"

아시아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일 서울 서초구 삼성경제연구소에서 열린 ‘공정성장’경제정책을 듣는다' 간담회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가 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선거대책위원회 확진자 발생 사실을 쉬쉬한 이유를 국민께 직접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즉각 "보건당국 지침을 준수하고 강도 높은 선제적 방역조치를 했다"고 반박했다.

원일희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후보 선대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원 대변인은 "(확진자가) 11월28일에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일주일 가까이 쉬쉬해오다가 언론 보도를 통해 확인됐다"며 "게다가 이 후보 선대위는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층을 소독하고 직원 전원을 재택근무 시킨 사실 자체도 함구했다"고 주장했다.

원 대변인은 "코로나가 정당이라고 비켜 갈 리는 없다. 어디든 안전지대는 없다"면서도 "확진자 발생 시 신속, 정확, 투명하게 공개하고 대처해야 할 집권 여당 선대위가 확진자 발생 사실을 일주일 가까이 쉬쉬했다는 점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이 후보는 경기지사 시절 확진자 발생을 은폐했다며 신천지 신도들을 맹비난했다"며 "전염병에 관한 한 모든 걸 공개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다그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작 본인의 선대위에서 나온 확진자 발생 사실에는 입을 다물었다. 국민의 건강과 안전보다 선거운동이 우선이란 뜻인가"라고 반문했다.

원 대변인은 "하루 확진자가 5000명을 넘고 오미크론 변이까지 발생한 엄중한 상황"이라며 "오미크론 변이 역시 감염 자체보다 동선을 은폐했던 행태가 국민적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재명 선대위는 이제라도 확진자 발생을 쉬쉬한 행태를 사과하고, 확진자 발생 이후 상황을 국민께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에 민주당 선대위는 이날 총무본부 운영지원팀 입장문을 통해 "국민의힘은 마치 우리가 은폐하려 했다는 논평을 배포해 허위사실을 기사화했다. 논평을 취소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논평 주장에 대해서는 "지난달 29일 선대위 상근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선대위 상근자 800명 전체에게 이같은 사실을 알리는 문자를 발송했다"며 "같은 사무실 근무자 약 40명은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시행하고 출근을 보류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확진 나흘 전인 25일부터 확진자와 함께 식사하고 차를 마신 접촉자는 최종 접촉일로부터 10일간 재택근무를 했다"며 "30일부터는 확진자가 근무하는 빌딩 내 선대위 조직본부와 국민참여플랫폼은 출근을 보류하는 등 선별 조치했다"고 했다. 이어 "이러한 조치는 방역당국인 영등포 보건소와 협의해 결정한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