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형’ 이승기 “후배들에게 강호동의 예능 철학 전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승기가 놀라운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4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노래와 연기, 예능을 모두 섭렵한 이승기와 예능계 블루칩 엑소 카이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이들은 센스 넘치는 입담과 재치 있는 리액션으로 형님들을 쥐락펴락했는데, 특히 강호동이 예능으로 낳은(?) ‘최애’ 후배로 알려진 이승기가 “평소 후배들에게 강호동의 예능 철학을 전파했다”라고 밝혀 그 내용이 무엇인지 형님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는 자연재해를 피해 가는 ‘날씨 요정’급 에피소드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승기는 “나는 몇 년째 태풍을 겪어 본 적이 없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믿기 힘든 날씨 운을 지닌 에피소드에 강호동 역시 “한때는 이승기라 쓰고, 이승기상청이라 불렀다”라고 증언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럭키 가이 이승기와 달리 카이는 평소 운이 없다고 해 이를 입증하기 위해 즉석에서 이승기와 카이의 복불복 대결이 펼쳐졌다. 눈으로 보고도 믿기 힘든 복불복 결과에 스튜디오에 있는 모두가 충격에 빠졌다는데, 이승기와 카이의 복불복 대결 결과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이승기, 카이의 놀라운 예능 활약상은 4일 오후 8시 40분 JTBC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JTBC 제공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