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속의 북한

'오겜' 밀반입자 사형선고 내리더니…김정은, '올해의 폭군' 후보에 올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삼지연시 건설사업장 현지 지도에 나서며 한 달여 만에 공개활동을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6일 김 위원장이 "삼지연시 건설사업이 결속되는 것과 관련해 3단계 공사실태를 료해(파악)하기 위해 삼지연시를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인권단체가 진행하는 '올해의 폭군' 투표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후보로 올랐다.

런던에 소재한 표현의 자유 옹호 단체인 '인덱스 온 센서십'(Index on Censorship)은 지난 3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2021년 올해의 폭군은 누구인가'(Who is 2021's Tyrant of the Year?)라는 제목의 설문을 시작했다.

해당 단체는 김 위원장에 대해 자국 내 코로나19 사망자가 0명이라고 주장, 청년 강제 노역, 오징어 게임(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밀반입자에게 사형을 선고 등을 문제로 열거했다.

앞서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지난달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오징어 게임을 밀반입한 남성에게 사형을 집행했다. 이 주민은 한국 드라마가 들어있는 이동식저장장치(USB)를 중국에서 들여와 판매했다가 당국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정부 수반인 모하마드 하산 아쿤드,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 군부 수장 등도 후보에 올랐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도 미 국회의사당 습격 사건,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제기한 소송 등의 이유로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인덱스 온 센서십은 "많은 통치자가 반대파 탄압을 위해 코로나19 은폐를 활용하기로 택하면서 (폭군 후보 간에) 경쟁이 치열하다"고 밝혔다.

투표는 내년 1월 14일 마감되며 결과는 같은 달 21일에 공개된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