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기루, '라디오 욕설 논란' 뒤 첫 방송서 눈물…"은퇴 생각 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전형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팟캐스트 '정영진·최욱의 매불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생방송 도중 욕설을 해 물의를 빚은 코미디언 신기루가 논란 이후 첫 방송에서 눈물을 흘렸다.

신기루는 지난 3일 팟캐스트 '정영진·최욱의 매불쇼'에서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제가 그저께까지는 방송을 관두려고 했다. (최근 사건으로) 플랫폼의 차이는 알게 됐다. 다른 생방송은 하지 못할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신기루는 이날 방송 내내 발언에 신중을 기했다. 최근 논란을 의식한 듯 가벼운 대화에는 가급적 잘 끼지 않았다.

이에 호스트 최욱은 방송 말미에 신기루를 향해 "신기루, 너의 재능을 펼쳐라. 움츠러들면 우리가 신기루를 우리가 왜 봐야 하냐. 이금희씨 보면 된다. 신기루만의 매력이 있지 않나"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팟캐스트 '정영진·최욱의 매불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기루는 "다음 주에는 또 (열심히 하겠다). 사실 괜히 여기 와서 이럴까 봐 안 오려고 했는데, 다음 주에는 정신 차리고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사람들이 저를 싫어하는 건 괜찮은데 제가 저 자신이 너무 싫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몇몇 유튜버가 예전에 제가 인터넷 방송에서 한 말을 다 퍼가서 제 인성에 대해 이러쿵저러쿵하시더라. 제 과거가 제 발목을 잡는다고 생각하는데, 주의는 하겠지만 제가 보여드려야 하는 색깔에 대해서는 보여드리면 될 것 같다"며 "대낮부터 울어서 죄송하다. 많은 위로 받고 간다"고 말했다.

앞서 신기루는 지난달 24일 방송된 KBS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박명수의 만류에도 비속어와 음담패설 등을 사용해 논란을 빚었다. 그는 논란 8일 만인 2일 SNS에 장문의 사과문을 올리고 고개를 숙였다.

전형주 기자 jh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