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성호 "혼자선 결정 못하는 尹, 김종인 이준석 뒤에 숨지말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계 좌장 정성호
"이재명은 숙의와 결단으로 책임진다"
"윤석열, 유치한 이유 대지말고
즉각 토론에 응해야"


파이낸셜뉴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재명계 좌장으로 꼽히는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향해 "혼자서는 아무 것도 결정할 수 없는 윤석열 후보의 리더십"이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리더십과 비교했다.

전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극적인 화해로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체제를 허용한 윤석열 후보에 대해 비판한 정 의원은 이재명 후보 리더십에 대해선 "숙의와 결단을 통해 책임을 진다"며 윤 후보를 깎아내렸다.

정 의원은 이날 자산의 SNS를 통해 "윤석열 후보는 김종인 이준석 두사람 뒤에 숨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정 의원은 "예상대로 윤석열 후보는 김종인 위원장에게 대선에 관한 모든 권한을 주고 이준석 대표와 함께 다시 모셔 왔다"며 "이재명 후보는 당대표 및 지도부와 긴밀한 사전 협의와 조율 후에 원팀 통합선대위를 만들었지만 의사결정의 지연 등 문제점이 나타나자 당대표와 협의를 거쳐 혁신 선대위를 만들 것을 주문했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이에 의원들이 즉각 호응하고 모든 권한을 백지 위임했다"며 "나아가 핵심 다선 중진들이 기꺼이 백의종군하겠다며 2선 후퇴를 선언하고 즉각 선대위를 개편해 신속 혁신 선대위를 구성했다"고 부연했다.

정 의원은 "전환기적 위기 상황에서 어떤 지도자가 필요한지를 극명하게 보여준 장면이었다"며 윤 후보를 겨냥 "민생과 경제를 회복하고 위기를 극복하는데 필요한 어떠한 준비도 되어 있지 않고 국가 경영 능력이 전혀 검증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성남시장, 경기도지사로서 탁월한 추진력과 엄청난 성과를 보여 주고 유능함이 검증된 이재명 후보 중 누가 자격이 있는가는 너무나 명백한 것"이라며 "이제 두 사람이 링에 올라 가서 누가 자격이 있는지 국민들이 분명히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윤 후보는 더 이상 유치한 이유를 대지 말고 토론에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간 무제한 토론을 다시 촉구한 정 의원은 "이는 국민의 알권리를 위한 후보자의 의무"라면서 윤 후보를 압박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