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러시아, 내년초 17만5000명 동원해 우크라이나 공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내년 초 17만5000명의 병력을 동원해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수 있다는 워싱턴포스트(WP) 보도가 4일 나왔다.

익명의 미국 관리는 WP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지난 봄 우크라이나 국경 부근에서 실시한 훈련에 동원된 병력의 2배 규모로 2022년 초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계획"이라면서 17만5000명 규모의 100여개 대대 전술단의 광범위한 작전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WP는 미국 정보 문건에 따르면 러시아군 전투 전술단 50개가 4개 지역에 집결해 있고 탱크와 대포도 새로 배치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앞서 키릴로 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국방정보국장은 지난달 "러시아가 9만2000명이 넘는 병력을 우크라이나 국경에 집결했으며 내년 1월 말이나 2월 초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위한 공격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이번 공격은 2014년 크림반도 합병 당시보다 훨씬 대규모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다만 대규모 영토 점령보다는 여러 전선에서 우크라이나를 공격해 우크라이나와 서방의 조건부 항복과 안보 보장을 받아내려 할 것으로 관측됐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11일 "러시아의 의도를 명확히 모르지만, (병력을 집결해 침공하려는) 러시아의 각본은 안다"고 주장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조만간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만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캠프 데이비드로 떠나는 길에 기자들에게 "나는 오랫동안 러시아의 동향을 알고 있었으며 푸틴 대통령과 이 문제를 두고 오랫동안 대화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 기자가 푸틴 대통령의 '레드라인'(Red line) 제의를 받아들일 것이냐는 질문에는 "나는 누구의 레드라인도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미사일 방어 시스템 등을 배치하는 것은 러시아에 대한 레드라인을 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