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신 맞고 팔·무릎에 염산 떨어진 듯 고통" 40대 가장의 '눈물 청원'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뒤 발생한 각종 부작용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잇따르는 가운데 이번에는 화이자 2차 접종까지 마친 한 40대 남성이 원인을 알 수 없는 고통을 겪고 있다면서 부작용을 호소하는 청원을 올렸다.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게시판에는 '대통령님, 백신 2차 맞고 사경을 헤매는 40대 가장 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 A씨는 "지난 9월 14일 화이자 백신 2차를 맞고 22일부터 부작용으로 삶이 뒤바뀐 저의 이야기를 들어 달라"고 말문을 열었다.

청원글에 따르면 A씨는 화이자 2차 접종 후 8일 뒤 갑자기 식은땀이 나고 팔다리에 힘이 빠지면서 쓰러졌다.

A씨는 '링겔 한 대 맞으면 괜찮겠지'하는 마음으로 병원을 찾아 링겔을 맞았으나 3주일 간 식은 땀이 흐르고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저리며 쓰러지길 반복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는 "곧 좋아 질 것이라는 긍정적 맘으로 버텼는데 4주 차 부터 관절이란 관절에 대못 100개가 상체부터 하체까지 때리는 듯한 통증이 시작됐다"면서 "때론 염산이 팔 관절이랑 무릎관절에 한 방울씩 고문하듯 떨어진 것처럼 아프기 시작하면서 그 고통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머리 두통과 함께 음식을 먹으려면 온갖 구토가 나온다"고 자신의 상황을 전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A씨는 "한의원 치료도 병원 가서 MRI·MRA까지 찍고도 아무 이상은 없다고 하는데 통증이 너무 심해서 병원 입원을 10일까지 했음에도 아직까지 고통 속에서 헤매고 있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A씨는 "질병청에 두 번이나 신고를 했고, 관할 보건소에도 20여 차례 전화를 했지만 받지 않았다"면서 "백신 부작용으로 진료를 받고자 대학병원에 문의했으나, 진료 거부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덧붙여 A씨는 "대통령님, 백신을 맞으라고 해서 맞았다"면서 "(그런데) 이렇게 부작용이 났으면 부작용에 대해서 한 번이라도 물어 주셨다면 이렇게까지 마음이 아프진 않았을 것"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더불어 A씨는 "제 소원은 나라에서 책임지고 큰 병원에서 진료 한번 받을 수 있도록 해주셨으면 한다"면서 "정말 국민의 맘을 헤아리신다면 부작용으로 괴로워하는 저에게 따뜻한 말씀 한번 해달라"고 썼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