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국, 민주주의 정상회의 연일 비난…"패권이 목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9∼10일 화상으로 개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겨냥해 중국이 연일 비난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어젯밤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교장관과 전화통화에서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해 "미국의 목적은 민주주의가 아니라 패권에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미국은 민주를 빙자해 독점적인 지위를 지키려고 한다"면서 "민주를 기치로 다른 나라의 내정을 간섭하고, 민주적 가치를 남용해 세계의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왕이 부장은 이어 "민주 문제와 관련해 미국 자신의 문제가 산적해 있는데도 민주주의 수호자를 자처하는 것은 전형적인 위선자와 같다"며 "많은 국가가 이미 미국이 기준을 정할 자격과 미국식 민주주의를 본받으라고 요구할 권리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약 민주에 대해 토론을 하려면 유엔 플랫폼 위에서 상호 존중의 정신을 가지고 평등하게 토론해야 한다"며 "중국은 자신에 대한 민주의 길과 민주의 진로에 대해 충분히 자신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러위청 중국 외교부 부부장도 지난 2일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과 영상 회담에서 "민주주의 정상회의는 완전히 하나의 촌극에 불과하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습니다.

러 부부장은 "이는 전형적인 냉전적 사고"라며 "민주는 개별 국가의 전유물이 아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아울러 "어떤 국가는 민주의 기록이 불명예스러운데도 민주적 권위자를 자처하고, 민주적 정의를 왜곡하고 있다"며 "이 국가는 민주적 기준을 남발해 민주주의를 도구로 만들어 사리사욕을 채우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중국 정부의 홍보기구인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오늘 오전 미국 주도의 민주주의 정상회의를 겨냥해 '중국의 민주주의'라는 제목의 백서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