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엉클' 이시원, 12년 전 청초 교복 자태..우상 오정세의 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김나율기자]‘엉클’ 이시원이 시린 손을 꼭 쥐고 서 있는, 12년 전 ‘청초 교복 자태’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12월 11일(토) 밤 9시 첫 방송 되는 TV CHOSUN 새 토일미니시리즈 ‘엉클’(연출 지영수/극본 박지숙/제작 하이그라운드, 몬스터유니온)은 누나의 청천벽력 이혼으로 얼떨결에 초딩 조카를 떠맡은 루저 뮤지션 삼촌의 코믹 유쾌 성장 생존기다. 무엇보다 ‘엉클’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방영된 동명의 BBC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개성 강한 가족이 집단 차별주의가 만연한 강남 4구의 로얄스테이트 옆 임대아파트로 이사 가면서 벌이는, 처절하고 엉뚱한 위기일발 생존기를 통해 깊은 공감대와 위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특히 ‘엉클’은 ‘나인룸’, ‘순정에 반하다’ 등 작품을 통해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였던 지영수 감독과 ‘내 생애 봄날’, ‘히어로’ 등에서 감성적 필력으로 울림을 전했던 박지숙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더욱이 오정세-전혜진-이경훈-박선영-이상우-이시원-황우슬혜 등 깊은 신뢰감을 주는 배우 군단이 뭉치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는 터. 이시원은 과거 뮤지션 ‘제이킹’으로 활동했던 왕준혁(오정세)의 유일한 팬이자, 열정 가득한 초등학교 선생님 송화음 역을 맡았다. 극중 송화음은 과거에 팬이었던 왕준혁과 다시 재회, 재기와 성공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돕는 인물이다.

이와 관련 이시원이 눈 내리는 겨울에 누군가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청초 교복 자태’ 현장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12년 전 고등학생 송화음이 좋아하는 가수 제이킹을 만나기 위해 찾아간 장면. 하얀 방울 모자를 쓰고, 작은 선물 봉투를 들고 있는 고등학생 송화음은 또래 학생 무리 틈에서 시린 손을 붙잡고 서 있다. 더욱이 송화음이 어딘가를 뚫어져라 쳐다보면서 동그란 눈으로 간절한 눈빛을 내비치고 있는 것. 과연 송화음은 고등학교 시절 자신의 우상이었던 제이킹, 왕준혁과 성인이 된 후 다시 만나 어떤 인연을 만들어나가게 될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청초 교복 자태’ 촬영은 지난 6월에 진행됐다. 20도가 넘어가는 초여름 날씨에 눈이 오는 한겨울 장면을 촬영해야 했던 만큼, 현장 모두가 옷차림부터 인공눈까지 작은 소품 하나하나 신경을 기울였다. 특히 이시원은 모자와 두꺼운 옷을 입어 땀을 흘리면서도 추위로 떨리는 몸과 꽁꽁 언 손, 애타는 마음이 담긴 눈빛을 실감 나게 그려내 현장의 감탄을 불러일으켰다.

제작진은 “맑고 순수한 눈빛을 지닌 이시원 덕분에 과거 장면을 더욱 아련하고 애틋하게 담을 수 있었다”며 “풋풋하고 아름다운 송화음과 왕준혁의 기억을 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새 토일미니시리즈 ‘엉클’은 오는 12월 11일(토) 밤 9시에 첫 방송되며, VOD는 웨이브(wavve)에서 독점 공개된다.

사진제공 =TV CHOSUN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