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北, 김정은 집권 10년 앞두고 '백두산 정신' 내세우며 결집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10주년을 앞두고 '백두산 정신'을 내세우며 결집을 촉구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4일 '백두산 정신으로 난관을 부시며 우리식 사회주의의 새로운 발전을 이룩해 나가자'는 사설을 게재했다. 사설은 "지난 2년간 우리가 맞다든 도전과 난관은 사상 최악의 것이었다"며 "남들 같으면 지리멸렬됐을 엄혹한 난국을 타개하며 필승의 신심 드높이 전진의 보폭을 더 크게 내짚게 한 추동력이 바로 백두산 정신이었다"고 설명했다.

2019년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돈 이후 같은해 12월 김정은 위원장이 말을 타고 백두산 일대를 달린 이른바 '군마행군'은 백두산 정신을 다지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사설은 "두 해 전 (김정은) 총비서 동지께서 단행하신 백두산 군마 행군은 백두의 혁명 전통을 옹호 고수하고 그 위대한 전통에 기초한 불굴의 공격 정신으로 주체혁명 위업을 끝까지 완성해나가실 드팀 없는 의지를 과시한 역사적 장거였다"고 했다.

이어 "백두산 정신은 영원한 조선의 정신"이라며 "난관이 혹독하고 시련이 겹쌓일수록 조선의 혁명정신, 백두산 정신을 필승의 무기로 더욱 억세게 틀어쥐고 우리식 사회주의의 전면적 발전을 이룩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간부들에게는 "백두산 정신을 구현해 나가는 데 앞장서야 한다"면서 "총비서동지에 대한 충실성을 제일생명으로 간직하며 하늘에서 벼락이 치고 발밑에서 폭탄이 터진다 해도 당중앙이 가리키는 한길로만 곧바로 나아가는 참된 충신, 진짜배기혁명가가 되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자라나는 새 세대들을 사상과 신념이 투철한 역군으로 키우는데 힘을 넣어야 한다"며 "새 세대들을 백두의 혈통, 충실성의 전통을 이어나가는 혁명의 계승자들로 준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