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뷔, 日열도 사로 잡은 인기 '35주 연속 인기랭킹 1위'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순신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뷔가 일본 K팝 아이돌랭킹 사이트 '네한(音韓)’에서 35주 연속 인기 랭킹 1위에 올랐다.

뷔는 지난 11월 22~28일까지 진행된 네한의 K팝 남성 아이돌랭킹 인기투표에서 총 1만 9,769표를 획득하며 일본 최고의 k팝 스타임을 입증했다.

한국 배우 인기 랭킹 사이트 '비한(美韓)'에서는 '20대 한국 배우' 부문에서 1만 7,059표로 31주 연속 1위에 올랐다.

뷔는 ‘태태(뷔의 애칭) 랜드’라 불릴 정도로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1일 일본 최대 인터넷 쇼핑몰 라쿠텐(rakuten)과 큐텐(Qoo10)에서는 방탄소년단이 표지모델로 나선 ‘GQ KOREA’ 1월호의 예약 선주문이 실시되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멤버별 7종의 커버와 단체 1종으로 구성된 GQ 매거진은 첫 날, 뷔의 GQ 매거진 커버판이 라쿠텐에서 단독 매진을 기록했고, 큐텐에서는 가장 먼저 품절되었다. ‘뷔의 얼굴이 들어간 제품은 완판’이라는 공식을 다시 한 번 증명한 것이다.

대중들뿐 아니라 일본 유명인들과 미디어에서도 뷔는 대단한 인기를 얻고 있다. 일본의 일론 머스크로 불리는 재벌 마에자와 유사쿠, 배우 타케우치 료마. 코이즈미교코, 이치가와 단코 등도 유명한 뷔의 팬들이다. 최근에는 유명 모델이자 기상캐스트인 키지마 아스카가 뷔의 스타일을 따라 해 화제가 되었다.

뷔는 일본의 여성패션지 ‘25ans’의 ‘新 한류 꽃미남 4대 천왕’, 패션&라이프스타일 전문지 JJ의 ‘K드라마 꽃미남 배우 TOP3’에 선정되며 넷플릭스를 중심으로 한 4차 한류붐의 선봉장으로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MZ세대를 중심으로 한류의 중심이 옮겨 가고 있는 트렌드에 발맞춰 일본 10대 대상 '베스트 비주얼' 남자 아이돌 '톱 20' 투표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