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해 2조 넘보는 온라인 명품 시장...신세계 '정품 보장' vs 이커머스 '가품 이슈' 숙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신수용 기자 = 온라인 명품 플랫폼 시장이 커지면서 신세계도 가세해 판을 키우고 있다.

루이비통이 가격을 올해 5번 올려도 매장 앞에 줄 서서 제품을 구매하는 '오픈런' 풍경이 펼쳐졌다. 이러한 명품 열풍에 '에르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를 줄 서지않고 집에서 '클릭'만으로 살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온라인 명품 플랫폼 에스아이빌리(이하 시마을) 출범 6년만에 거래액이 40배이상 느는 등 호실적을 거뒀다. 유통 강호의 선전에 머스트잇과 트렌비 등 이커머스 기업들은 투자를 유치하고 톱스타를 전면에 내세워 홍보하고 있지만 '가품 이슈'는 풀어야 할 숙제다.

◆ 신세계, 명품 정식 판권 계약...이커머스, 투자금유치·톱스타 내세워

뉴스핌

[서울=뉴스핌] 신수용 기자 = 2021.12.03 aaa22@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온라인 명품 시장 규모는 지난해 약 1조 5957억원으로 전년 대비 11% 성장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유럽과 미국의 럭셔리 시장이 위축된 것과 달리 국내 명품 시장 규모는 세계 7위 수준으로 온라인을 중심으로 성장하는 추세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명품 소비 기조로 온라인 명품 플랫폼 매출이 크게 늘었다. 명품 플랫폼의 한 달 거래액이 전년대비 600% 급등하는 등 호황을 맞이했다.

온라인으로 명품을 구입하는 트렌드에 힘입어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시마을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16년 출범 첫해 27억원 수준이었던 거래액은 지난해에 1300억원을 돌파했다.

시마을은 해외 명품과 고가 향수 등을 주력 상품으로 판매한다. 시마을은 작년부터 자체방송 스튜디오 구축하는 등 라이브 커머스를 확대하고 있다. 시마을의 올 상반기 거래액은 전년 동기대비 66% 늘었다. 올해 거래액은 2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온라인 명품 플랫폼에 두드러지는 성장세에 업계 투자도 이어졌다. 머스트잇·발란·트렌비 등에 몰린 투자금만 약 1000억 원에 육박한다. 명품 플랫폼 발란은 32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머스트잇도 130억원을을 유치했다. 트렌비의 누적 투자금액은 약 400억에 달한다.

스타 마케팅으로 가장 주목 받은 곳은 발란이다. 배우 김혜수를 기용한 발란은 한 달간 거래액이 600% 급등한 461억원을 달성했다. 지난해 연간 거래액(521억원)의 약 90%가 한 달 만에 달성됐다. 머스트잇은 배우 주지훈의 광고를 시작한 지 한 달여만에 320억원의 거래액을 달성했다. 트랜비는 배우 김희애과 김우빈을 모델로 기용한 9월 거래액이 약 42억원 증가했다.

◆ MZ뿐 아니라 4050 중·장년층 고객 유입↑...신세계, 짝퉁 우려에 정식 판권 계약·이커머스, 200% 배상제

뉴스핌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시마을 광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화점 등 오프라인 구매를 선호했던 40·50대 중년층도 온라인 명품 쇼핑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발란 이용자 중 40·50대 중년층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45~54세 비중은 17%에 그쳤다. 하지만 올 들어 45~54세 비중이 29%를 차지하며 온라인 명품 시장의 소비 계층이 넓어졌다.

업계 관계자는 "온라인 명품 구매가 보편화 되면서 중장년층들의 이용률도 높아지고 있다"며 "연령대를 가리지 않고 아미 같은 신생 명품에서 샤넬같이 오래된 하이엔드 브랜드까지 소비자들이 구입하는 명품 품목이 다양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가품 이슈는 구매 연령대와 매출 규모를 확대한 온라인 명품 시장의 가장 큰 약점이다. 온라인 명품 플랫폼사들은 소비자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조치를 시도하고 있다.

시마을은 병행수입제품이 아닌 정식 판권을 통해 수입한 제품만 판매해 신뢰도를 높이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보증' 서비스도 병행한다. 소비자들이 디지털 보증서로 정품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지난 8월부터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손잡고 디지털 보증서 시스템을 개발했다. 디지털 보증서는 위·변조가 불가능하다. 시마을은 제품의 소유자를 변경하고 보증서를 양도하는 기능을 추가 개발해 중고 거래나 리세일(재판매) 시 정품을 보증하고 도난 제품의 재판매도 방지할 계획이다.

이커머스에겐 '가품 이슈'는 가장 큰 숙제다. 이커머스 업체는 명품을 구매대행하거나 병행수입 상품을 판매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병행수입은 공식 수입업체는 아니지만 일반업체가 명품 브랜드 상품을 수입해 판매하는 제도다. 이러한 이유로 판매자 정보와 유통 경로에 대한 논란이 있다. 명품 쇼핑 플랫폼인 '캐치패션'은 자사와 공식 계약을 맺은 명품 판매 사이트에 있는 정보를 무단으로 사용했다며 발란·트렌비·머스트잇 등 3개 회사와 소송 중이다.

트렌비는 200% 배상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자체 전문 감정팀이 제품 검수 사진과 영수증 사본을 제공하는 '정품체인' 정책도 시행 중이다. 머스트잇도 위조품 구매시 200% 배상하고 직거래 신고에 대한 포상한다.

머스트잇 관계자는 "병행수입제품으로 품목의 다양성과 해외 부티크에서 가격을 도매가로 공급받으며 가격 경쟁력도 높였다"며 "의심스러운 셀러의 경우엔 시크릿 쇼퍼처럼 직접 구매해 가품 여부를 점검하는 등 수시로 모니터링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aaa2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