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네이버파이낸셜, ‘빠른정산’ 하루 또 단축… SME 이용 문턱도 낮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네이버파이낸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자사가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를 대상으로 제공하는 ‘빠른정산’ 서비스가 하루 또 단축되고, 이용 가능한 SME도 늘어난다고 1일 밝혔다.

이날부터 빠른정산 제공 시점을 배송완료 다음날에서 집화처리 다음날로 앞당겨 주문 후 평균 3일 내에 정산하며, 판매자 이용 요건도 완화해 기존보다 10% 이상의 SME가 빠른정산 서비스를 더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스마트스토어 SME의 자금회전율도 더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1년 간 빠른정산 누적액 7.8조원

네이버파이낸셜은 빠른정산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기술력을 총동원해 운전자금이 부족한 온라인 판매자를 위한 시중의 선정산 대출 상품과도 견줄만큼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개선하며, 글로벌에서 가장 빠르고 쉬운 정산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이미 지난 1월부터 배송완료 익일 정산으로 글로벌 이커머스 플랫폼 가운데 가장 빠른 무료 정산 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며, 이를 집화처리 익일 정산으로 더 앞당긴 것이다. 이에 힘입어 오는 12월 말까지 빠른정산 서비스로 지급된 누적 정산대금은 약 7.8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집화처리’는 판매자가 구매자에게 상품 발송을 완료한 상태를 말한다. 기존에는 판매자들이 빠른정산을 받기 위해 상품이 배송이 완료되기를 기다려야 했지만, 앞으로는 정산화면에서 집화 내역만 확인하면 되므로 정산시점과 규모 예측도 쉬워져 사업 자금 관리도 더 용이해질 전망이다.

◆판매자 신용정보나 연체기록 안 본다

빠른정산 신청 요건도 완화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판매자도 기존보다 10%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3개월 이상 월 판매액 100만원 이상’의 요건은 ‘3개월 이상 월 판매 건수 20건’으로 변경했으며, 대출 연체 여부 등 금융 연체 기록을 일체 보지 않고 오로지 반품률 등 스마트스토어 판매 기록만으로 판별한다.

이처럼 서비스를 개선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거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구매확정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의 다양한 리스크를 사전에 탐지하고 관리하는 위험탐지시스템(FDS)을 고도화한 덕분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FDS 탐지 기능을 바탕으로 정산기간도 단축했을 뿐만 아니라, 지급 규모도 제한없이 최대치로 늘린 바 있다. 시중의 선정산 서비스는 반품 등의 리스크에 대비해 정산 대상금액의 5~20%는 담보 성격으로 구매확정 이후에 지급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 4월부터 정산대금의 100%를 빠른정산으로 지급하고 있다.

회사 측은 이번에도 안정적인 정산 운영을 위해 FDS 탐지 기능을 한층 더 강화했으며, 매출 변동성 등의 변수를 미리 포착하고, 휴·폐업 리스크도 탐지할 수 있도록 추가적인 고도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네이버파이낸셜 최진우 총괄은 “‘스마트스토어 빠른정산’은 네이버파이낸셜이 가진 데이터 기술을 총동원해 오로지 SME들의 자금회전을 개선하는 것에만 집중했으며, 수많은 SME들이 스마트스토어의 최대 장점으로 손꼽는 서비스로 자리했다”라며 “내년에는 집화 처리 기준으로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고 빠른정산 대상 SME를 더 확대하는 것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