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서 6년 만에 한국영화 ‘오 문희’ 개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좋은 진전” 한한령 해제 기대감

“일시적인 현상 그칠 것” 우려도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 이후 금지됐던 한국영화가 6년 만에 정식 개봉한다. ‘한한령’(한류 제한령) 해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는 것과 동시에 일시적인 현상에 그칠 거라는 우려도 존재한다.

3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2020년작 코미디 영화 ‘오! 문희’(사진)가 이날 중국 전역에서 개봉했다. 2015년 9월 ‘암살’ 이후 중국에서 처음 정식 개봉하는 한국영화다. 중국은 2016년 한미의 사드 배치 합의 이후 보복 성격으로 한국영화와 드라마·게임·공연 등을 금지하는 ‘한한령’을 시행해왔다.

이번 개봉을 신호탄으로 중국 내 다시 한류가 흐르게 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외교부 당국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좋은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주한 중국대사관 측도 관련 보도를 공유하며 “기쁜 소식”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조치가 한한령 전면 해제로 이어질 가능성은 아직 낮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과거에도 한한령이 완화되는 듯한 신호들이 있었지만 일시적인 현상에 그쳤다. 과거와 달리 타국 문화에 대한 배타성이 커진 중국의 문화 환경도 새로운 리스크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