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국의 강' 넘어 탈원전·부동산에 고개숙인 李…대안 구체화 설계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정책본부, 주요 공약 자체 설문 조사 재차 진행하며 여론 파악 중

"반성 다음 단계 추상적이면 안돼…쓸어담는 명확한 정책 준비 중"

뉴스1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전북지역 순회에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오후 전주 한옥마을을 찾아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1.12.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부동산 실책에 거듭 사과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로키(low key)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 2일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조국 사태에 대해선 민주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받고 비판받는 문제의 근원 중 하나"라며 "제가 할 수 있는 범위에 대해선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의 부족한 점에 대해 지금 이 자리에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리고 싶다. 다시 출발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도 "가장 큰 실패의 영역"이라고 말했다.

문 정부의 탈원전과 관련해서도 신한울 3, 4호기를 언급하면서 "국민들 의견에 맞춰서 재고할 의사가 충분히 있다. 반론도 많은 상태라 국민 의견이 우선해야 할 사안이라 본다"고 했다. 현 정부의 에너지 정책에 대해서는 십분 공감하면서도 추진 과정에서 국민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는 반성에서 출발한다.

이같은 입장은 지난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때 직접적인 발언을 꺼렸던 이 후보와 사뭇 다른 태도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 후보는 경선 당시인 지난 6월 한 언론사 인터뷰에서 "'조국 사태'는 이미 정쟁의 수단이 됐는데 깊이 관여하고 싶지 않다. 특히 당대표께서 입장을 내셨으니 저는 당원으로서 당대표, 현 지도부의 입장을 존중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일 서울 서초구 삼성경제연구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은 차문중 삼성경제연구소 소장. 2021.12.3/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의 반복되는 사과와 함께 기본소득과 부동산 정책 등에 대하 대안 마련에 분주한 상황이다.

민주당은 특히 선대위 정책본부를 주축으로 민주연구원 등과 함께 이 후보의 핵심 공약인 기본소득과 대규모 주택 공급 정책 등을 검토하는데 속도를 내고 있다.

무엇보다 논란이 정리되지 않은 채 발표했다가는, 또 다시 여론의 뭇매를 맡고 공약 후퇴 논란에 휩싸일 수 있는 만큼 이 후보 측은 여러 대안들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대위 정책본부 관계자에 따르면 당 전략실과 민주연구원에서는 최근 주요 공약에 대한 자체 설문 조사를 같은 내용이지만 2~3번 이상 반복하면서 여론을 파악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부동산 TF(태스크포스)와 정책전략 TF도 일찌감치 만들어져, 매일같이 실무회의를 진행 중이다.

정책본부 관계자는 "반성 다음 단계는 추상적이고 총론적인 것이 나오면 안된다. 정확하게 무엇이 잘못됐다고 짚고 바꿔야 한다"며 "반성 다음에는 이를 쓸어담는 명확한 정책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suhhyerim77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