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맞이·겨울 축제 줄줄이 취소...상인들 또다시 '한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오미크론 변이까지 확산 조짐을 보이면서 동해안 해맞이 축제와 겨울 축제는 줄줄이 취소됐습니다.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를 기대했던 상인들은 또다시 직격탄을 맞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해변을 따라 통제선이 처져 있고 백사장은 텅 비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해맞이 명소를 폐쇄한 올해 첫날 모습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