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설] 검증 부실 조동연 사퇴… 그래도 사생활 침해 과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30일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임명된 조동연 서경대 군사학과 교수가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의 1호 영입 인사였던 조동연 상임선대위원장(서경대 군사학과 교수)이 사생활 논란 끝에 3일 사퇴의사를 밝혔다. 민주당도 고민 끝에 사의를 수용했다. 10년 전 이혼으로 정리된 부부 사이의 문제가 선거 책임자로서 결격사유가 되는지 아닌지는 따져볼 문제이나 민주당의 영입 과정이 미숙했다는 것은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민주당은 조 교수의 혼외자 문제를 사전에 파악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 문제가 처음 제기되었을 때 민주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고 결과적으로 거짓 해명을 한 셈이 됐다. 조 교수 본인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한 후 이재명 대선 후보는 “국민 판단을 지켜보겠다”며 사실상 거취 결정을 떠넘겼다. 이 사적인 문제가 결격사유라면 민주당은 영입 단계에서 걸러냈어야 하고, 알고도 영입한 것이라면 ‘개인사는 선대위원장의 역할·자질과는 무관한 것’이라고 천명하고 조 교수를 끌어안고 갔어야 옳다. 하지만 부실한 검증과 거짓 해명, 사흘 만의 선대위원장 사퇴로 선대위 쇄신은 빛이 바래고 한 개인의 가정사가 만천하에 드러나는 상황을 초래했다. 조 교수뿐만 아니라 국민의힘과 민주당 양쪽을 저울질하던 인사를 영입한 사례도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민주당의 검증 책임이나 조 교수의 도덕성과 별개로 그에 대한 도 넘은 사생활 침해는 안 되는 일이다. 강용석 변호사는 혼외자 문제를 처음 폭로한 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어린 자녀의 얼굴, 실명, 생년월일을 공개해 대중의 먹잇감이 되도록 만들었다. 이건 검증이 아니라 폭력이다. 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이 강 변호사와 김세의 가세연 대표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했는데 마땅한 대응이다. 혼외자 문제가 비난받을 일이라 해도 아무 잘못 없는 아이의 신원을 드러내고 놀림과 비난의 대상으로 삼을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 조 교수가 이제 선대위원장에서 물러날 뜻을 밝혔으니 과도한 비난과 가족에 대한 관심 집중은 그만 거둬야 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