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양주시의회 내년 예산안 심사 돌입… 1조돌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양주시의회 예산특별위원회 3일 2022년도 예산안 심사. 사진제공=양주시의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양주=강근주 기자】 양주시의회는 2일 제336회 정례회 예산특별위원회를 열고 2022년도 일반 및 특별회계 예산안 심사에 본격 착수했다.

양주시장이 제출한 2022년도 예산안 총규모는 1조 534억원으로 올해 본예산 9076억원 대비 1458억원(16.07%) 늘어났다. 본예산 1조원 돌파는 사상 처음이다. 작년과 올해 연이은 양주시 예산규모 1조원 돌파는 모두 추경예산안 편성을 통해 이뤄졌다.

내년도 예산안 1조 534억원 중 일반회계는 9191억원이고 특별회계는 1343억원으로 나타났다. 일반회계 및 특별회계는 올해 본예산에 비해 각각 1245억원(15.67%), 213억 원(18.86%) 증가한 금액이다.

양주시는 2022년 시정 방향을 지역경제 회복, 삶의 질 제고, 신성장 미래 먹거리 발굴로 설정했다. 일반회계 기능별 세출예산 구성비는 사회복지, 국토 및 지역개발, 교통 및 물류 분야 비중을 강화한 올해 예산편성 기조를 유지했다.

양주시는 일반회계 9191억원 중 사회복지 3595억원(39.11%), 국토 및 지역개발 928억원(10.09%), 교통 및 물류 분야 910억원(9.90%) 순으로 3개 분야에 예산을 중점 편성했다. 이들 분야 예산 비중은 일반회계 세출예산의 60%에 육박한다.

2022년 양주시는 인구 30만 중견도시 위상에 걸맞은 사회복지기반시설 구축사업과 광역교통 및 생활 SOC 등 시민생활 편익증진 사업에 집중하면서 미래를 견인할 은남산업단지 조성,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육성에 적극 투자할 계획이다.

황영희 예산특별위원장은 “위드 코로나 시대로 접어든 만큼 시민 일상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예산이 적정하고 효과적인지 중점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예산특위는 첫날인 2일 홍보정책담당관, 감사담당관, 기획행정실, 읍면동 예산 심사를 마친 가운데 △3일 농업기술센터, 보건소 △7일 복지문화국, 평생교육진흥원 △8일 일자리환경국, 도시성장전략국 △9일 교통안전국, 도시주택국 △10일 도시환경사업소 순으로 내년도 본예산안 심사를 벌일 예정이다.

양주시의회는 오는 10일 내년도 본예산안에 이어 제3회 추경예산안까지 모든 예산안 심사를 마무리한 뒤 15일까지 각 예산안 계수조정을 마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