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콘테가 생각하는 손흥민은 'No.10', 그렇다면 측면은?...인테르 애제자 '거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손흥민을 프리롤에 가까운 'No.10'으로 기용할 것이란 계획을 밝혔다. 이를 두고 측면 자원으로 과거 인터밀란 시절 연을 맺은 이반 페리시치의 영입 가능성이 피어올랐다.

토트넘 훗스퍼는 3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에서 브렌트포드를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리그 3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승점 22점으로 6위에 도약했다.

손쉬운 승리였다. 토트넘은 전반 12분 코너킥 상황 손흥민의 크로스 이후 상대 자책골이 터지며 리드를 잡았다. 추가 득점도 토트넘의 몫이었다. 후반 20분 측면을 파고든 세르히오 레길론이 중앙으로 쇄도하는 손흥민에게 볼을 연결했고, 이것이 쐐기골로 연결됐다. 경기는 토트넘의 2-0 승리로 막을 내렸다.

경기 종료 후 콘테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의 포지션과 역할에 대해 묻는 질문에 "우리는 두 명의 'No.10'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나에게 있어 두 선수 모두 스트라이커다. 케인은 'No.9'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손흥민과 루카스 모우라를 공격적으로 나온다"라고 언급했다.

콘테 감독이 언급한 'No.10'은 측면에 머무르기보단 프리롤에 가깝게 전방을 누비는 공격형 미드필더 내지는 세컨드 스트라이커를 의미한다. 브렌트포드전에서 손흥민은 측면은 물론 중앙으로도 적극적으로 움직임을 가져갔다.

이처럼 콘테 감독은 손흥민의 활용법에 대해 깊게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가운데 만약 손흥민이 측면에 고정되지 않을 경우 그 빈자리에 새로운 선수가 들어올 것이란 가능성이 제기됐다.

영국 '풋볼 런던'은 3일 "콘테 감독은 최근 페리치시를 높이 평가했으며 잠재적으로 다가오는 겨울 이적시장에서 재회를 암시했다. 콘테 감독은 토트넘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구현하고자 변화를 시도하고 싶단 의사를 밝혔다"라고 전했다.

페리시치는 지난 시즌 인터밀란을 지휘했던 콘테 감독 아래에서 측면 미드필더로 그라운드를 누볐다. 리그 32경기에 출전해 4골 5도움을 기록하며 알토란같은 활약을 펼쳤다. 매체는 내년 여름 인터밀란과 계약이 만료되는 페리시치가 토트넘으로 향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