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사무총장 권성동 “윤석열·이준석 잇는 가교역할 충실히할것”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특정인이 선대위 좌지우지? 사실 아니고 가능하지도 않다”

조선일보

권성동 사무총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권성동 사무총장은 3일 선거대책위원회 인선을 둘러싼 갈등이 봉합되자 “윤 후보와 이준석 대표를 잇는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권 총장은 이날 본지 인터뷰에서 “일각에서 특정인이 선대위 인선과 운영을 좌지우지하는 것처럼 말하는데 사실과 다르고 가능하지도 않다”며 이렇게 말했다.

권 총장은 자신을 포함한 ‘윤 후보 측근 3인방’ 논란에 대해 “나는 여러 선대본부장 중 한 명일 뿐”이라며 “후보는 어느 한 사람이 선대위를 쥐락펴락해선 안 된다는 생각이 확고하다”고 했다. 권 총장은 선대위 인선 논란에 대해서는 “선거는 경험이 풍부한 사람들이 핵심 역할을 맡아 캠페인을 전개하는 것”이라면서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을 보좌해 캠페인 콘셉트에 맞게 인재를 영입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준석 대표가 ‘충청대망론+조직선거’ 중심의 선거 캠페인 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요구한 데 대해서는 “조직선거전을 캠페인 핵심 전략으로 정한 바 없다”면서 “이 대표가 구상하는 전략을 선대위에서 구현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권 총장은 이 대표가 추천한 당 사무처 인사를 선대위 대변인단 인선에서 제외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당직자 기수상 공보실장을 지휘하는 대변인으로 임명하기 어려웠고 사무처 직원들 사이에서도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결국 당사자에게 수석 부대변인을 제안했는데 (잘 안 됐다)”라고 했다.

권 총장은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을 자처한 인사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등을 공격하는 발언을 해 갈등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기자들에게 후보나 후보 측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기회 있을 때마다 말했다”며 “솔직히 우리도 시중에서 거론되는 ‘윤핵관’이 누군지 잘 모른다”고 했다. 그는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일부 언론 보도만 보고 ‘윤핵관’의 실체가 있는 것처럼 반응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했다. 권 총장은 최근 윤 후보 지지율이 하락한 데 대해 “김종인 위원장과 이준석 대표 등과 힘을 합쳐 중도 확장과 청년 친화적 자세로 구체적인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는 선거 캠페인을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민서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