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재확산 속 헌혈자 '뚝'...동참 절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코로나 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전국적으로 또다시 헌혈자가 줄어들고 있습니다.

제주의 경우 적정 보유량을 겨우 유지하고 있는데, 최근 학생들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면서 헌혈 심리가 위축되고 있습니다.

KCTV 제주방송 김경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제주시 도남동 헌혈의 집입니다.

한쪽 팔을 걷은 채 의자에 앉아 헌혈하는 사람들이 눈에 띕니다.

코로나가 장기화 되면서 한동안 사람들의 발길이 부쩍 줄었었는데, 혈액 보유량이 부족하다는 재난 문자가 발송되면서 시민들이 서둘러 헌혈의 집을 찾은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