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드라마 ‘지옥’ 유아인 “우리 현실도 지옥과 다르지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넷플릭스 공개뒤 세계 1위 올라

‘세계무대엔 유아인’ 댓글 기억남아

동아일보

“‘세계무대에 내놓으려면 유아인이 제격이지’라는 댓글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배우 유아인(35·사진)은 3일 언론사 공동 화상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하며 쑥스러운 듯 크게 웃었다. 국내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의 글로벌 흥행 이후 평가 중 가장 기분 좋았던 내용을 묻는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지난달 19일 공개된 ‘지옥’은 하루를 빼고 1일까지 세계 1위에 줄곧 올랐다. 극중 사이비 종교 새진리회 의장 정진수를 연기한 유아인도 세계에 이름을 알렸다. 그는 “세계 1등이라는 건 어떻게 소화해야 할지 모르는 개념이어서 고민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고 했다. 유아인은 ‘지옥’에서 선인인지 악인인지 짐작하기 힘든 미스터리한 연기를 펼친다. ‘최소한의 등장으로 최대의 긴장감을 만들어내야 하는 인물’ 정진수를 표현하기 위한 것. 이를 위해 텅 빈 눈빛을 보여주기에 적당한 눈꺼풀 높이까지 연구했다. ‘연기의 신’이라는 찬사가 쏟아졌다.

천사가 나타나 특정인에게 지옥행 날짜를 고지하고 예고된 시간에 지옥의 사자가 나타나는 내용이나 초자연 현상에 대한 새진리회의 해석을 믿지 않는 이들에 대한 혐오 등 ‘지옥’의 세계관은 얼핏 비현실적이다. 그러나 유아인은 ‘지옥’이 현실적인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지옥’이 인터넷에서 매일 벌어지는 전쟁이나 정치판을 풍자한 것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당장 마주하고 있는 현실도 (‘지옥’ 속 현실과) 다르지 않은 것 같아요. 어디서 주워들은 한 줄의 정보를 맹신하고, 자신의 믿음을 강요하고…. 현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혐오나 폭력, 집단 광기를 이 작품은 조금 다른 방식으로 표현하고 있는 거죠.”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