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윤석열에 ‘정치판을 檢 다루듯 해선 안된다’ 얘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일 만찬회동 관련 “상호협력 강조… 윤석열 주변 사람 정리해야 대선 승리”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2일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만찬 회동에서 “여기가 명령만 하면 착착 움직이는 검찰 공무원 세계가 아니다. 여기는 정치판이다. 모두의 개성을 존중하고, 상호협력해야 하는데 검찰 공무원 다루듯이 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홍 의원은 3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후보와의 대화 내용을 소개하면서 이같이 말한 뒤 “그렇게 말하니까 (후보가) 알아듣는 것 같더라”고 했다. 홍 의원은 “주변의 사람들을 정리해라. 그 사람들로는 대선이 안 된다”면서 “지금처럼 당의 점령군처럼 행세해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홍 의원은 “내가 이재명을 도울 수는 없다고 했다”면서도 “내가 일방적으로 도와준다고 해서 2040세대의 마음이 바로 돌아오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이 상태로 나가면 선거가 어렵다”고 전했다. 홍 의원은 “후보의 태도를 보니까 잘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도 “자기 측근들에게 돌아가면 또 태도가 어떻게 변하는지 봐야겠다”고 했다.

홍 의원은 윤 후보에게 선거대책위원회 활동을 거부하고 있는 이준석 당 대표를 찾아가라고 조언했고 윤 후보는 “안 그래도 가려고 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홍 의원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를 비롯해 이수정 경기대 교수의 공동선대위원장 임명에도 반대의 뜻을 전했다고 한다.

홍 의원은 지난달 30일경 오세훈 서울시장과 서울시청 인근의 한 식당에서 배석자 없이 만찬 회동을 가졌고 조만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도 만날 예정이다. 홍 의원 측은 “윤 후보의 향후 행보에 따라 공개 회동을 갖고 선거 지원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