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성원-야스퍼스, 브롬달-사이그너 4강서 격돌[3쿠션월드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2021 샤름엘셰이크3쿠션월드컵’ 4강에 오른 (시계방향) 최성원, 딕 야스퍼스, 세미 사이그너, 토브욘 브롬달.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성원(부산시체육회·세계 18위)이 8강 오른 한국 선수 4명 중 유일하게 4강에 진출, 세계1위 딕 야스퍼스(네덜란드)와 결승진출을 다툰다. 토브욘 브롬달(스웨덴·2위)은 끝내기 하이런22점으로 김행직(전남·8위)을 물리치고, 김준태(경북·24)를 꺾은 세미 사이그너(터키·10위)와 4강전을 치른다.

최성원은 4일 새벽(한국시간) 이집트 샤름엘셰이크에서 열린 ‘2021 샤름엘셰이크3쿠션월드컵’ 8강전에서 동갑내기(44세) 라이벌 허정한(경남·13위)을 50:47(30이닝)로 물리쳤다. 최성원의 3쿠션월드컵 4강 진출은 지난 2018년 7월 포르투3쿠션월드컵(허정한과 공동3위) 이후 13개대회, 3년5개월만이다.

야스퍼스는 마르코 자네티(이탈리아·2위)와 치열한 접전 끝에 50:48(28이닝) 두 점차로 승리했다.

브롬달은 김행직과의 경기에서 19이닝만에 50:17로 이겼다. 브롬달은 특히 28:17로 앞서가던 19이닝에 ‘하이런22점’으로 경기를 마무리짓는 엄청난 공격력을 선보였다.

직전 열린 베겔3쿠션월드컵에 이어 두 대회 연속 4강을 노렸던 김준태는 사이그너의 노련한 경기운영에 어려움을 겪으며 37:50(32이닝)으로 패해 탈락했다.

4강전은 최성원-야스퍼스(18:00), 브롬달-사이그너(20:00)순으로 열린다.

매일경제

최성원이 세계랭킹1위 야스퍼스를 상대로 결승 진출을 노린다.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성원, 허정한에 50:47…야스퍼스는 자네티에 50:48 승리

최성원이 하이런9점을 포함해 초반 4이닝까지 19:4로 앞서갔다. 그러나 갑자기 난조에 빠지며 7이닝 연속 공타(5~11이닝)를 기록했다. 그러나 허정한의 공격도 쉽게 풀리지 않으며 스코어는 19:10(11이닝)을 유지했다.

최성원이 다시 12이닝에 하이런7점으로 26:12로 점수차를 벌렸다. 그러나 최성원에게 또 위기가 찾아왔다. 15이닝째 30:17로 앞선 가운데, 이후 26이닝까지 11이닝동안 8점을 추가하는데 그쳤다. 반면 허정한이 꾸준히 득점을 쌓아가며 24이닝에 39:36으로 처음으로 역전했다.

이후 두 선수가 점수를 주고받은 가운데 최성원이 27이닝에 43:40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이어 28이닝에 5점, 30이닝에 2점으로 50점을 채워 허정한을 5점차로 제치고 4강에 진출했다.

세계 1, 2위간 대결로 관심을 모은 야스퍼스-자네티 경기는 불꽃튀는 접전 끝에 야스퍼스가 어렵게 이겼다. 경기 중반까지는 자네티가 꾸준히 10~11점차로 리드했다. 16이닝에 처음으로 34:34 동점이 됐으나 자네티가 또다시 근소하게 앞서갔다. 24이닝째 동점(44:44)에 이어 자네티가 25이닝 3득점으로 47:44가 되면서 승리를 눈앞에 두는듯했다. 그러나 야스퍼스가 26이닝에 5득점하며 전세를 뒤집고 28이닝에 마지막 1점을 보태 50:48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매일경제

결승 진출을 놓고 승부를 펼치게 된 브롬달과 사이그너. (사진=파이브앤식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롬달 끝내기 하이런22점, 김행직 ‘속수무책’…사이그너, 김준태 제압

브롬달은 초반부터 공격이 쉽게 풀리며 10:5(4이닝), 18:8(6이닝)로 점수차를 벌렸다. 그러나 5이닝(7~11이닝) 연속공타로 멈칫했으나, 김행직 역시 공격의 실마리를 찾지못한채 어려움을 겪었다. 11이닝까지 18:12로 앞선 브롬달은 이후 꾸준히 득점을 쌓으며 18이닝에 28:17를 만들었다. 그리고 다음 이닝서 ‘하이런22점’이 나오며 그대로 경기가 종료됐다. 김행직으로서는 미처 반격할 틈도 없이 허망하게 끝나버렸다.

김준태는 6이닝까지 12:5로 리드했다. 그러나 사이그너가 7이닝째에 하이런8점으로 반격하며 동점(13;13)이 됐다. 이후 두 선수는 소강상태를 보이며 13이닝까지 17:16으로 팽팽히 맞섰다. 하지만 이때부터 사이그너 공격이 살아났고 장타 두방(하이런5점, 7점)이 터져나오며 18이닝째에 35:22로 전세가 급격히 사이그너 쪽으로 기울었다. 이후에도 김준태 공격은 계속 어려움을 겪은 반면 사이그너는 드문드문 2, 3점씩 점수를 쌓아 결국 32이닝째에 마지막 점수를 채웠다. 50:37 사이그너 승. [엄경현 MK빌리어드뉴스 기자]

<2021 샤름엘셰이크3쿠션월드컵 4강 대진>

최성원-야스퍼스(4일 18:00)

브롬달-사이그너(4일 20:00)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