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윤석열·이준석, 갈등 봉합..."직접 소통 강화...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수락"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승현 김은지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나흘 간의 극한 대립을 봉합하고 선거 유세 일정에 나서기로 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국민의힘의 당무와 선거 대책 전반을 총괄하기로 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7시 30분부터 울산 울주군 한 식당에서 비공개 만찬 회동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는 3일 울산 울주군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했다. 이들은 나흘 간의 극한 대립을 봉합하고 선거 유세 일정에 나서기로 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국민의힘의 당무와 선거 대책 전반을 총괄하기로 했다. 2021.12.03 [사진= 김기현 페이스북] kimsh@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표는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를 빌어 전해지는 '패싱'에 강한 불만을 제기하며 지난달 29일 당무를 거부한 채 비공개 지방 잠행을 이어오던 중이었다.

윤 후보는 말을 아끼면서도 이 후보를 향해 "직접 만나고 싶다"고 말하며 3일 일정을 모두 취소한 채 울산으로 직접 이동했다. 이들은 배석한 김도읍 당 정책위의장, 서범수 당대표 비서실장, 박성민 당 조직부총장이 빠진 상황에서 비공개 만찬을 이어갔다.

2시간 가량 이어진 만찬이 끝난 후 김기흥 선대위 수석부대변인과 임승호 당 대변인은 두 사람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윤 후보와 이 대표는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키로 했다"며 "젋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의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대하여 의견을 같이 한다"며 향후 하나가 돼 대선을 치르기로 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당무 우선권에 대해 윤 후보가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대해서는 이 대표에게 요청하고, 이 대표는 후보자의 의사를 존중하는 것으로 합의점을 찾았다.

합의문 발표 후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직접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총괄상임선대위원장 합류 소식을 전했다.

윤석열 후보는 "김종인 박사(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며 "(김 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 장으로 당헌과 당규에서 정한 바에 따라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할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윤 후보가 김 위원장의 합류 사실을 공개 한 후 "지금 와서 밝히지만 이번 선거 시작 전 입당 전부터 후보와 저 사이에는 상호 합의가 있었다"며 "절대 다른 사람 평가로 평가하지 않는다는 합의가 있어서 핵심관계자 경고를 한 것이지 후보와 어떤 이견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단 한 번도 서로 존중하지 않고 이견이 없었다는 점을 밝히고 그렇기 때문에 후보와 저의 관계에 여러 말 했던 사람들이 부끄러워했으면 한다"고 뼈 있는 말을 던졌다.

이 대표는 또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의 상임선대위원장 합류에 대해 "저는 거기에 있어서 후보 의견을 존중한다"며 "공개적 발언해서 단 한치의 오차도 없고 다만 제가 후보께 반대 의견 냈다는 것만 알려달라고 했다. 후보도 존중해서 의사 반영해서 인사한 것"이라며 둘 만의 소통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국민의힘 윤석열 (왼쪽 세 번째)대선 후보가 지난달 15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만화로 읽는 오늘의 인물이야기, 비상대책위원장-김종인' 출판기념회에 참석 김 전 비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왼쪽 앞줄 부터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동연 전 부총리, 윤 후보, 김 전 비대위원장, 금태섭 전 의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2021.11.15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후보는 김 위원장 합류 관련 사실에 대해 "자세하게는 말씀 드릴 수 없고 중요한 건 빨리 선거운동을 해야한다. 일 해나가면서 차차 에피소드 있으면 말하겠다"고 말을 아꼈고, 이 대표도 "지금까지 꾸준한 여러 사람의 노력이 있었다"고 힘을 실었다.

이 대표는 그간 지속 비판해 온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 논란에 대해 "핵심 관계자를 지적한 건 엄중경고하기 위한 것이고 핵심 관계자가 개별적 행동으로 당에 위해를 가하는 것은 심각하게 인식한다"며 "후보가 입당하기 전부터 신뢰관계가 저와 있었기 때문에 절대 저와 둘 간의 이견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역할 조정이 있느냐는 질문에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께서 잘 선대위를 이끌어가실 것"이라며 "그리고 김병준 위원장도 김종인 위원장께서 선대위를 잘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을 아꼈다.

이 대표는 당무 복귀 시점에 대해서는 "저는 홍보 미디어 직책을 한다고 했고, 즉각 후보가 오케이 사인을 했다"며 "선거에 있어서 당대표가 자리만 잡고 있을게 아니라 최전선으로 뛰어나가겠다는 말을 드린 것이다. 당대표로서 말할게 있다면 각자 역할에 맞게 최대한 하겠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선대위는 회동 후 "익일(4일) 오전 11시경부터 부산 지역에서 국민의힘 부산 연고 전 의원들과 함께 합동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두 사람이 합동 유세에 나설 것을 공지했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