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선거와 투표

‘울산 담판 극적 성공’ 尹·李, 4일 부산서 공동 선거운동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일 울산 담판에서 극적으로 화해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부산 지역에서 합동 선거운동에 나서기로 했다.

윤 후보 측은 이날 공지를 통해 “익일(4일) 오전 11시쯤부터 부산 지역에서 국민의힘 부산 연고 전 의원들과 함께 합동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자세한 시간과 장소는 조율되는 대로 최대한 빨리 공지하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울산 울주군의 한 불고기집에서 만찬 회동을 가졌다. 두 사람은 합의사항을 통해 “울산 회동에서 공감대를 이루었다”라며 “대선에 관한 중요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대표와,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라고 했다.

조선일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 후 취재진 앞에서 대선 승리를 다짐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특히, 젋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에서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대해 의견을 같이 했다”라며 “후보자의 당무우선권에 관해서는 후보자는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관해 당대표에 요청하고, 당대표는 후보자의 의사를 존중해 따르는 것으로 당무우선권을 해석하는 것으로 의견을 같이 했다”라고 했다.

두 사람은 “이외 여러 가지 사안에 대해 후보자, 당대표, 원내대표는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되어 가기로 했다”라고 했다.

윤 후보는 이 대표와 회동한 후 “지금 막 김종인 박사께서 총괄선거대책위원장직을 수락했다”라고 깜짝 발표했다. 윤 후보는 “(김종인 박사가)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기구 장으로서 당헌과 당규에서 정한 바에 따라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윤 후보와 이 대표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 선대위원장 합류 여부를 두고 신경전을 벌여왔다.

윤 후보는 이날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이 대표와 만나기 위해 승용차를 이용해 울산으로 갔다. 이날 만찬 회동은 오후 7시에 이뤄질 예정이었지만 윤 후보 도착이 늦어지며 오후 7시 30분쯤 시작됐다. ‘패싱 논란’을 겪던 이준석 대표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런 설명도 없이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이후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연락이 두절된 상황이었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