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이준석 내홍 극적 봉합…김종인도 선대위 전격 합류(종합)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울산 심야 담판서 "어떤 이견도 없다" 강조…내일 부산서 공동 선거운동

金, 총괄선대위원장직 전격 수락…6일 선대위 정상 출범


(서울·울산=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간의 극한 대치가 3일 '울산 담판'을 통해 극적으로 해소됐다.

'패싱' 논란으로 갈등을 빚었던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원팀'을 외치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전격 수락하기로 하면서 선대위는 오는 6일 정상 출범할 수 있게 됐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울산 울주 한 불고깃집에서 열린 만찬 회동에서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일체가 돼 가기로 합의했다"고 윤 후보 측 김기흥 선대위 수석부대변인과 이 대표 측 임승호 당 대변인이 회동 후 기자들에게 브리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