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대통령 참석 행사서 외국인 확진자…靑 "관계없는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서 확진자 발생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참석 외국인

文 대통령·홍남기 부총리 등도 참석

靑 "방역 당국 연락없어…유증상자 無"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서울 시내 특급호텔에서 열린 국제행사에 참석한 한 외국인이 코로나19에 확진돼 방역당국이 긴급 역학조사에 나섰다. 이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했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 개회식에서 축사를 위해 연단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지난 1일부터 이날까지 사흘간 열린 ‘제33차 세계협동조합대회’에 참석한 한 외국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외국인은 전날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았고, 이날 확진자로 공식 확인됐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역학조사관이 그랜드워커힐호텔에 방문해 조사를 벌였고 호텔은 방역 조치 등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해당 행사에는 문 대통령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해당 행사 개회식에 참석해 축사를 했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를 대표해 ‘한국의 사회적경제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발표를 했다.

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정·재계 인사와 아리엘 구아르코 국제협동조합연맹 회장 등 전 세계 80여개국의 협동조합 관계자 수백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방역 당국으로 부터 연락 받은 일은 없으며 증상이 있는 청와대 내 인사도 없다”며 “(외국인 확진과) 관계없는 듯 하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