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혜정 "15년 수입 모두 남편 줬는데 1원도 안 남아" ('국민영수증')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방송 화면 캡쳐


[OSEN=장우영 기자] ‘국민영수증’ 이혜정이 15년 동안 수입을 남편에게 줬지만 1원도 남지 않았다고 밝혔다.

3일 저녁 방송된 KBS Joy ‘국민영수증’에는 ‘빅마마’ 이혜정이 출연해 자신의 소비 습관 등에 대해 밝혔다.

이혜정은 앞서 ‘영수증’ 시즌1 출연 당시 천상계 큰손으로 호되게 혼난 바 있다. ‘소비의 신’이었던 이혜정은 “소비 시건방에 오염되어 있었다. 그 이후로 생각을 하게 되고, 지금은 인간이 되어가고 있다. 지금 접시를 안 사는 건 아니지만 많이 줄였다”고 말했다. 박영진은 “질풍노도의 소비 시기를 지났다”고 말했다. 소비를 줄였다고 하지만 이혜정은 시계와, 가방에서 소비가 들통나고 말았다.

이혜정은 “요리 선생하고 받은 첫 수업료가 35만원이었다. 너무 소중해서 남편에게 다 줬다. 남편이 청소도 도와주고 해서 월급을 이후 다 가져다 줬다. 어머니의 충고로 15년 만에 내 통장 만들었는데, 1원도 없었다. 남편이 실험 장비 등을 사버린 것이다”라며 분노했다. 김숙은 “이혜정 주변에 돈 빌려달라는 사람도 많다”고 말했다. 이혜정은 “그렇다. 많이 빌려주는데 회수율은 0%다. 재테크나 투자는 전혀 모른다. 쌍봉댁 이숙과 계를 한 지 꽤 됐다. 7년 정도 됐는데, 지금까지 단 한번도 실망이 없다”고 말했다.

특히 이혜정은 소비만큼이나 외모도 달라졌다. 16kg을 감량한 이혜정은 “지금 허리가 29인치다. 시집 갈 때도 31인치였다. 그런데 난생 처음으로 영양실조가 왔다. 엄마에게 말했더니 ‘이제 세상에서 안 해본 거 없디 다 해보는구나’라고 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