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레길론, 콘테 오고 날개 제대로 달았다...손흥민과 케미도 '일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세르히오 레길론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 아래 날개를 달았다. 이번엔 손흥민의 득점을 어시스트하며 환상의 케미를 선보였다.

토트넘 훗스퍼는 3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에서 브렌트포드에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22점으로 6위 도약에 성공했다.

지난 라운드 폭설로 인해 번리전을 치르지 못했던 토트넘이 브렌트포드를 홈으로 불러들여 승리를 조준했다. 콘테 감독은 손흥민을 비롯해 해리 케인, 레길론,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에메르송 로얄, 에릭 다이어, 위고 요리스 등 핵심 선수들을 모두 꺼내 들어 경기를 시작했다.

승부는 이른 시간 판가름 났다. 전반 12분 토트넘의 코너킥 상황 손흥민이 올린 크로스가 날카롭게 전개됐다. 이후 다이어의 헤더가 상대 자책골로 연결되면서 토트넘이 선제 득점에 성공했다. 브렌트포드는 이렇다 할 반격에 성공하지 못하며 끌려갔다.

후반전 돌입 이후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후반 20분 역습 상황 손흥민의 패스를 이어받은 케인이 침투하는 레길론에게 연결했다. 속도를 살린 레길론은 측면을 파고들었고, 땅볼 크로스를 손흥민이 밀어 넣으며 쐐기골을 터뜨렸다. 경기는 토트넘의 2-0 완승으로 막을 내렸다.

이날 토트넘의 좌측면을 책임진 레길론은 전후방을 바삐 오가며 활기를 불어넣었다. 2차례 키패스를 기록하며 기회를 창출했으며, 클리어링(3회), 인터셉트(2회) 등 수비적인 지표도 준수했다. 레길론은 손흥민의 쐐기골을 어시스트하는 결실까지 맺었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레길론에 양 팀 선수들 가운데 3번째로 높은 평점 7.6점을 부여했다.

콘테 감독 부임 이후 레길론의 맹활약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2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전에선 토트넘 데뷔골을 터뜨리기도 했다. 시즌 초에 이어 두 번째로 손흥민의 득점을 어시스트한 것도 고무적이었다. 레길론은 오는 5일 노리치 시티전에서 다시 한번 공격포인트 사냥에 들어간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