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대병원 노조 "홍남기 아들, 특혜 입원"…"남은 특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홍남기 경제부총리의 아들이 서울대병원 특실에 입원했던 걸 놓고 특혜 논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병원과 홍 부총리는 "특실이 남아서 입원했다"고 했지만, 노조는 '아빠찬스'가 의심된다며 홍 부총리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서영지 기자입니다.

[기자]

[김혜정/서울대병원 간호사 : 김연수 병원장에게 전화해서 입원시켜달라고 할 수 있는 국민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돈 많이 냈으니 특혜가 아니라는 뻔뻔한 논리가 어디서 나올 수 있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