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부, 일본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거듭 유감” 표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쪽 ‘방사선 영향평가 보고서’ 브리핑서

한겨레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 후쿠시마/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와 관련해 한국과 일본 정부가 마주 앉았다. 한국 쪽은 해양 방류 방침에 대한 우려를 거듭 전했다.

정부는 3일 저녁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대응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 산하 5개 부처 공동보도자료를 내어 “정부는 3일 오후 일본 도쿄전력이 11월17일 발표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시 방사선 영향평가 보고서 초안과 관련해 한-일 간 브리핑 세션을 가졌다”고 밝혔다. 화상으로 진행된 이번 브리핑에 한국은 국무조정실, 외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가 일본은 외무성, 자원에너지청, 도쿄전력 과장급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일본이 지난달 펴낸 보고서에 대한 일본 쪽 설명에 더해 질의 응답 형식으로 진행됐다.

보도자료를 보면 한국 쪽은 “우리 정부의 거듭된 우려 표명에도 일본 측이 해양 방류를 전제로 보고서를 발표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해양 방류가 사람과 환경에 미칠 영향의 불확실성에 대해 재차 우려를 표했”다. 아울러 앞서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한 일본 쪽 보고서의 “주요 가정과 방법론상의 의문점을 제기”하고 추가 자료를 요구했다. 또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를 우려하는 인접국가들에 대한 일본측의 투명한 정보공개와 성실한 협의도 거듭 요구했다”고 정부는 밝혔다.

앞서 도쿄전략은 지난달 17일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하는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를 바다에 방류해도 해양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극히 경미하다는 내용의 평가 보고서를 냈다.

정부는 지난 4월 일본 정부가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겠다고 발표하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한편 이날 일본 언론들은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가 ‘2023년 봄 오염수 방류를 시작하겠다’던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의 목표에 대해 “(목표 달성에) 매우 어려운 시기에 와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전했다.

김지은 기자 mira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