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진주서 승용차 가로수 크게 들이받아…3명 사망·1명 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운전자 크게 다치고 동승자 모두 사망

내리막길 달리다 가로수 들이받아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경남 진주시에서 승용차가 가로수를 들이받아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데일리

진주시 수곡면 고역재 차량 사고 현장.(사진=경남소방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일 오후 3시 30분께 경남 진주시 수곡면 원내리 고역재 왕복 2차선 내리막 도로에서 A(65)씨가 몰던 삼성XM3 승용차가 가로수를 크게 들이받았다.

사고 승용차에는 4명이 탑승했으며 조수석에 앉은 A씨의 아내와 뒷좌석에 탑승한 A씨의 지인 부부 등 3명이 사망했다. A씨는 크게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다.

모두 60대인 이들은 경남 거창군에서 함께 산행을 한 뒤 사천시에 있는 집으로 귀가하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운전자 음주 여부와 차량에 달린 블랙박스 등을 수거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