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영향 경미하다는 일본 측 환경 보고서에 유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정부는 일본 도쿄전력이 공개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는 내용의 방사선 영향평가 보고서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정부는 3일 오후 일본 도쿄전력이 최근 공개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시 방사선영향평가 보고서' 초안(이하 방사선영향평가 보고서)과 관련해 일본과 실무진급 화상 면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면담은 지난달 17일 일본 도쿄전력이 발표한 방사선영향평가 보고서에 대한 일본 측의 설명, 우리 정부의 질의, 일본 측의 답변 등으로 진행됐다.

면담에는 우리나라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대응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 산하 5개부처(국무조정실, 외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과장급 관계자가 참석했다. 일본은 외무성, 자원에너지청, 도쿄전력 실무 관계자가 참석했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방사선영향평가 보고서를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해 해양 방류해도 사람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극히 경미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힌 바 있다.

또 후쿠시마 제1원전 앞바다 10㎞ 범위에서 삼중수소의 농도와 확산 상황을 분석한 결과 오염수 해양 방류로 삼중수소 농도가 높아지는 해역은 후쿠시마 제1원전으로부터 2∼3㎞ 내 범위에 불과하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정부는 "이날 면담에서 일본 측이 해양 방출을 전제로 보고서를 발표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며 "해양 방출이 사람과 환경에 미칠 영향의 불확실성에 대해 일본 측에 재차 우려를 표했다"고 말했다.

또 "도쿄전력이 내놓은 보고서의 주요 가정과 방법론상의 의문점을 제기했으며 일본 측에 추가적인 자료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우려하는 인접 국가에 대한 일본 측의 투명한 정보 공개와 성실한 협의도 거듭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도쿄전력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노심용융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장치로 정화 처리해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 중이다. 하지만 정화 처리를 해도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는 걸러지지 않는다.

정부는 "앞으로도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