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용진 "의원 순위 매기기 그만"...김용민 "번지수 바로 찾으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용민, 여당 의원들 '이재명 홍보' 실적 순위 매겨
박용진 "당·후보 난관에 빠뜨릴 수도" 비판
김용민 "합법적 감시 활동" 반박
한국일보

김용민씨 페이스북 캡처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 출신 김용민씨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 순위를 매기자 박용진 민주당 의원이 "이건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김용민씨는 "민주당 의원들 심기를 잘못 건드려서는 안 된다 이 말인가"라고 반박하며 온라인으로 설전을 벌였다.

박 의원은 2일 페이스북에 "저는 김용민씨를 좋아한다"면서도 "그러나 김씨의 이번 시도는 의도와 달리 이 후보와 민주당의 승리를 난관에 빠뜨리는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적었다. 그는 "무엇보다도 김씨의 이런 일들이 김용민 스스로를 권력화하고 민주당 의원들을 근거 없이 비난하게 하고 민주당의 분열을 가져올 것"이라며 "그건 결국 이 후보에게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씨는 앞서 이재명 민주당 의원들이 이재명 후보에게 도움이 되는 SNS 활동을 해야 한다며 그 순위를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실제 공개한 리스트에서 진성준, 김남국, 조정식 의원이 1~3위에 올랐고, 박 의원은 15위였다. 김씨가 순위를 매긴 의원은 총 101명이다.

박 의원은 "소셜미디어가 아니어도 의원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후보와 당의 승리를 위해 헌신하고 있다"며 "이 후보의 승리를 원하신다면 앞으로는 이런 일 하지 않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계속하시겠다면 앞으로 이런 평가에서 저는 빼주시길 정중하게 요청한다"는 말도 남겼다.

그러자 김씨는 "중앙일보 기사링크하며 지적질하시는 용진이형, 수구부패언론에 사랑받는 게 아니라 소속당 당원에게 사랑받는 정치 좀 합시다"라고 공격했다. 박 의원이 보수성향인 중앙일보의 보도를 인용했다고 지적한 것이다.

이어 "풍운의 꿈을 안고 나간 대선 경선, 망신스런 꼴 등의 의미를 되새겨 보라"며 "번지수 바로 찾고 정치합시다. 이런 글보다 이재명 후보 소확행 공약이나 하나 홍보하라"고 말했다.

김용민 "합법적 감시활동... 의무 안 하겠다면 탈당해야지"

한국일보

민주통합당 김용민(노원갑) 후보가 2012년 4월 8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인터넷 팟캐스트 '나는꼼수다' 팬 미팅에서 참석자들의 격려에 인사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씨는 또 다른 글에서 자신의 'SNS 순위' 매기기를 해명했다. 그는 "민주당 국회의원으로서 가장 효능감 있는 이 후보에 대한 미디어 서포트가 SNS 홍보"라며 "뭐라고요? 제가 권력행사를 하고 있다고요? 아, 이런 날이 오는군요. 제가 권력자라니"라고 썼다.

그는 "민주당 국회의원들의 SNS 활동의 성실성, 적극성을 체크하는 건 민의의 대변자에 대한 합법적 감시활동"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 국회의원들 불편하실 수 있겠다. 그런데 왜 민주당 의원들 불편하신데 그게 왜 이재명 후보에게 도움이 안 되느냐"고 반문했다.

김씨는 "민주당 의원들 심기를 잘못 건드려서는 안 된다 이 말인가. 선거운동 가뜩이나 하기 싫은데 더 안하게 만든다?"며 "그럼 탈당해야지. 민주당 간판 덕은 다 보면서 의무는 못하시겠다?"라고 공격을 이어 갔다. 또 "정치적 지지 활동에 따른 그 어떤 요구도 하지 않는다"며 "어떠한 반대급부를 바라지 않는 이재명 지지, 제가 한 번 보여드리려고요"라고 적었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