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아마존 클라우드선 매일 6000만개 서버가 새로 생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버너 보겔스 아마존 CTO "가상서버 수, 2019년 대비 2배 증가"

'일회용'처럼 쓰게 된 서버…서버 종류 3종→475종

"클라우드 어디에나 있게 될 것"

지속적으로 리전 늘려 '레이턴시' 문제 해결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6000만개의 인스턴스(가상서버)가 매일 새로 론칭되고 있습니다.”

버너 보겔스 아마존 최고기술책임자(CTO)는 2일(현지시간) 열린 아마존웹서비스(AWS) 리인벤트 콘퍼런스에서 이렇게 말했다. AWS 클라우드에서 하루에 새로 생성되는 서버의 수가 6000만개에 달한다는 것이다. 그는 “2019년 대비 두 배로 늘어난 것”이라고 했다.

이데일리

버너 보겔스 아마존 CTO (사진=A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만큼 AWS를 쓰는 고객이 많다는 뜻도 되겠지만, 클라우드가 서버를 쓰는 방식을 완전히 바꿔놓은 덕분이다. 윤석찬 AWS코리아 수석 에반젤리스트는 “감가상각을 고려하던 서버를 ‘일회용’처럼 만들어버린 게 AWS”라고 했다.

AWS가 15년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실제로 AWS는 필요에 따라 언제든 서버를 ‘껐다 켰다’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클라우드 서버에 ‘인스턴스’라는 이름을 붙였다.

보겔스 CTO는 이런 클라우드가 가져온 변화에 대해 “서버 등 물리적 리소스를 프로그래밍이 가능한 것으로 변화시켰다”고 설명했다. 클릭 한 번으로 서버를 늘리고 줄일 수 있게 됐다는 얘기다. 클라우드가 나오기 전에는 하드웨어를 사고 IT인력을 채용하는 등 실제로 제품을 만드는 것과 상관없는 일에 많은 신경을 써야 했지만 이제는 그럴 필요가 사라졌다는 것이다.

AWS의 EC2 서비스가 제공하는 가상서버의 종류도 초창기엔 세 종류에 불과했으나, 현재는 475개로 늘어났다. 끊임없는 고객의 요청 때문이다. AWS 서비스의 95% 이상이 고객의 요청에 의해 만들어졌다.

이날도 AWS는 ‘EC2 M1 맥(MAC) 인스턴스’를 추가로 출시했다. 이를 통해 개발자는 애플이 자체 개발한 M1 기반 맥을 지원하도록 앱을 설계할 수 있다. 보겔스 CTO는 “M1 맥 인스턴스는 ARM 기반이기 때문에 비용·성능 면에서 상당한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보겔스 CTO는 이날 ‘클라우드 에브리웨어(Cloud everywhere)’를 언급하며 “클라우드의 도달 범위가 리전(데이터센터)를 넘어 확장되고 있다”고도 했다. 지난 2019년 AWS는 위성 데이터를 수집하고, 처리할 수 있는 ‘그라운드 스테이션’ 서비스를 내놓기도 했다.

그는 레이턴시(latency·지연 현상), 대역폭 등 또다른 제약을 없애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했다. AWS가 리전을 계속해서 늘리는 것도 그 일환이다.

그는 “더욱 더 가깝게 리전이 다가가야 가능한 서비스들이 있다”며 “예를 들어 ‘알렉사(아마존 AI)’로부터 1초 내에 답변을 받지 못하면 자연스러운 대화로 느껴지지 않기 때문에 초저지연이 필요하다. 레이턴시가 충분히 낮아져야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25개의 리전을 운영하고 있는 AWS는 향후 2년 내 호주, 캐나다, 인도, 인도네시아, 이스라엘 등 9개 리전을 추가할 계획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