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EC "미국 상장 중국기업, 정부 소유인지 밝혀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은 앞으로 중국 정부가 소유 또는 지배하는 회사인지 여부를 의무적으로 공개해야 한다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현지시간 2일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 등에 따르면 SEC는 지난해 12월 미국 의회에서 통과된 '외국회사문책법'을 시행하기 위해 이런 내용을 담은 세부 규칙을 마련했습니다.

세부 규칙에는 미국의 회계 감독 기구인 상장기업회계감독위원회(PCAOB)의 감찰 조사를 3년 연속 거부하는 중국 기업을 상장 폐지할 수 있다는 조항도 담겼습니다.

그동안 미국은 자국 증시에서 거래되는 중국 기업들의 회계법인을 직접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으나, 중국 당국은 '국가 주권'을 내세워 거부해왔습니다.

외국회사문책법에 따라 시행되는 SEC의 새 규칙은 미 증시에 상장된 모든 외국 기업을 대상으로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중국 기업들을 표적으로 삼은 것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도 이날 성명을 내고 50여 개국이 PCAOB의 회계 조사에 협력해왔으나 "역사적으로 두 곳만 그렇게 하지 않았다. 바로 중국과 홍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겐슬러 위원장은 "미국에서 증권을 발행하고 싶은 외국 회사가 있다면, 그 회사의 회계장부를 감사하는 법인은 PCAOB의 감찰 대상이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기업들의 회계 투명성을 압박하는 이번 법안과 규칙은 지난해 회계 부정 사건으로 글로벌 투자자들에게 수조 원대의 막대한 손해를 끼친 중국 루이싱커피 사태를 계기로 만들어졌습니다.

투자자 보호를 위해 중국 등 외국 기업들에 대한 회계 조사를 강화하고 유·지배 구조를 투명하게 밝힐 것을 의무화한 것이라고 SEC는 설명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SEC의 조치가 정치적 압박이자 억압이라고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현지시간 3일 정례 브리핑에서 SEC의 조치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중국 기업에 대한 정치적 압박이자 중국 발전을 억제하려는 또 다른 구체적인 행동"이라며 "결연히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국은 외국 기업이 미국에서 투자와 경영을 하는 데 겹겹이 장애물을 설치할 것이 아니라 공평하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인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며 "중국은 앞으로 자신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보복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양효경 기자(snowdrop@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