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종서, 이충현 감독과 열애…'콜' 출연 인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전종서
[마이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배우 전종서가 이충현 감독과 교제 중이다.

소속사 마이컴퍼니 측은 "두 사람이 열애하는 게 맞다. 최근 좋은 감정을 가지고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고 3일 밝혔다.

전종서는 앞서 2020년 이 감독이 연출한 영화 '콜'에서 주연으로 출연한 바 있다. 이 영화로 올해 열린 백상예술대상과 부일영화상을 받았다.

2018년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으로 데뷔한 전종서는 최근 충무로에서 가장 촉망받는 배우 중 하나다. 지난달 개봉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에서도 주연을 맡았으며 '모나리자와 블러드 문'으로 일찌감치 할리우드에 진출했다.

연합뉴스

이충현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ra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