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홍준표 "파리떼가 대선 망친다"…윤석열에 쓴소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이후 윤석열 후보와 '거리 두기'를 했던 홍준표 의원이 지지율 하락과 당내 갈등으로 난항을 겪고 있는 윤 후보에게 '고언'을 쏟아냈다. 2일 저녁 홍 의원이 '검찰 출신 선배'라고 밝힌 인사의 중재로 경선 이후 윤 후보와 첫 만남을 가진 홍 의원은 "당은 이준석 대표가 주도해야 정상이고 '파리떼'들이 준동하면 대선을 망친다"고 조언했다.

홍 의원은 3일 매일경제와 단독 인터뷰를 통해 전날 윤 후보와 회동에서 오갔던 대화를 전했다. 홍 의원은 "(윤 후보에게) 선대위 전체를 슬림화하고 재구성하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이수정 경기대 교수에 대해서는 "도움이 안 된다고 윤 후보에게 말했다"고 밝혔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선 "그분이 별 역할이 있나"라고 반문했다.

윤 후보의 최측근이지만 최근 백의종군을 선언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역할에 대해서는 "장제원 의원은 후보 가족 경호만 하면 된다"고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선대위 슬림화'의 구체적인 해석을 요구하자 이준석 대표를 중심으로 한 선대위 구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 '선대위 슬림화가 윤핵관(윤 후보 핵심 관계자)에 대한 인사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한 이 대표의 방향과 동일하냐'는 질문에 "아마 그럴 거다. '파리떼'는 경선 과정에서나 필요하다"고 했다.

이 대표를 적극 엄호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 대표가 전날 윤 후보 측 관계자가 자신이 홍보본부장을 맡은 데 대해 '홍보비를 해먹으려고 한다'고 말하고 다닌다며 인사조치를 요구한 데 대해서도 "이 대표가 말하는 인사조치는 필요하다"고 거들기도 했다. 다만 홍 의원이 직접 나서서 이 대표와 대화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는 "내가 지금 이 대표와 통화하면 오해만 받는다"고 답변했다.

전날 회동에 대해 홍 의원은 "절친한 검찰 선배와의 만찬석상에 윤 후보가 찾아왔다"면서 "이준석 사태가 마무리되면 (윤 후보와) 공식적으로 회동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가 전격적인 인사조치를 단행하고 이 대표와 손을 잡는다면 홍 의원이 선대위에 힘을 실어줄 가능성을 내비친 셈이다. 그동안 윤 후보 측이 홍 의원의 선대위 합류나 지지 의사를 얻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홍 의원이 거절해왔다.

홍 의원은 그러나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는 협력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김종인 전 위원장은 내가 잡아넣은 사람"이라며 "김종인 전 위원장이 들어오면 내 입장이 편해진다(할 일이 없어진다는 의미)고 (윤 후보에게) 전했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과 홍 의원은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 등으로 불편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일단 이날 저녁 극적으로 윤 후보와 이 대표가 회동해 갈등을 봉합하면서 이 대표 위주의 선대위 구성은 성사됐지만, 홍 의원의 추후 행보에도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이날 소식을 전해들은 홍 의원은 매일경제와 주고받은 문자대화에서 "김종인 영감께서 오리알 되기 전에 얼른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으니 내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답변해 불쾌한 감정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홍 의원의 조언에 따라 윤 후보가 이 대표와 직접 만나 갈등 상황은 해결했지만, 홍 의원이 윤 후보를 돕는 데는 김 전 위원장이라는 장애물이 있는 것이다.

[박인혜 기자 / 박윤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