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 부부, 거짓말 후폭풍… "교회 폐쇄, 주민들께 죄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담임 목사, 페이스북에 사과문 올려

"선교 목적 아닌 학술 세미나로 출국"

아시아경제

국내 첫 오미크론 변이 감염 확진자 목사 부부가 소속된 교회의임시 폐쇄 안내문. /사진=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국내 첫 오미크론(Omicron) 변이 감염 확진자 목사 부부가 소속된 인천 미추홀구 대형교회 측이 "폐를 끼치게 돼 인천 지역 주민들께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해당 교회 담임목사 A씨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교회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목사 부부에 대해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 선교를 다녀온 게 아니고, 학술세미나 차 백신 접종을 다 마치고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가운데 다녀온 것. 다른 오해 없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교회는 이번 일을 계기로 더 이상 코로나가 확산되지 않도록 기도하며 방역당국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더 이상의 어려움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아시아경제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의 국내 첫 확진자 목사 부부가 소속된 교회 측이 지난 2일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문. /사진=페이스북 캡처


해당 교회는 사과문과 함께 교회를 폐쇄한다고 공지했다. 공지문에는 "최근 코로나 확진자 발생 관련으로 지역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교회 내 시설 폐쇄됨을 알리오니 교회 방문 자제를 부탁드리며 모든 예배는 온라인으로 드린다.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적혀 있다.

앞서 해당 교회 러시아 예배부 소속 목사 B씨는 아내와 함께 나이지리아에서 열린 기독교 관련 학술세미나에 참석했다가 지난달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부부의 10대 아들도 같은 변이에 감염됐다.

목사 부부는 초기 역학조사에서 "공항에서 자택으로 이동할 때 방역택시를 탔다"고 진술했으나, 평소 알고 지내던 우즈베키스탄인 30대 남성 C씨가 부부를 태우고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C씨도 지난달 29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목사 부부의 거짓 진술로 인해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은 C씨는 판정 전까지 6일 동안 식당, 마트, 병원 등을 자유롭게 다닌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C씨의 가족이 확진 전날 교회에서 진행한 외국인 대상 프로그램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지역 사회에 비상이 걸렸다. 당시 행사에는 중앙아시아 국적의 외국인 411명이 참석했고, 바로 앞시간 예배에는 한국인 신도 400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재까지 확인된 오미크론 국내 확진자는 총 6명이다. 목사 부부, 목사 부부 자녀 1명, 목사 부부와 다른 비행기로 나이지리아에 다녀온 50대 여성 2명, C씨 등이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