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장 면담하겠다” 충주시청 찾은 60대 민원인 숨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충북 충주시청에서 민원을 제기하던 60대 남성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3일 충주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0분쯤 청사 3층 복도에서 민원인 A(64)씨가 갑자기 쓰러져 심폐소생 처치를 받고 119구급차를 타고 건국대 충주병원으로 갔으나 1시간여 만에 사망했다.

A씨는 충주시가 진행 중인 수소융복합충전소 건설공사 중단 등을 요구하기 위해 다른 민원인 3명과 시청을 찾았다. A씨는 일행과 함께 9층 담당 부서에 들른 뒤 시장 면담을 위해 3층으로 이동하던 중 갑자기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충주 봉방동에 건설 중인 수소융복합충전소는 바이오가스를 이용해 하루 500㎏의 수소를 생산하는 시설이다. 충주시는 2019년 시범사업자로 선정돼 이 사업에 착수했고, 현재 95%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충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