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새 백신 나오기 전에 모두 오미크론에 감염될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감염병 전문의 “오미크론이 3~6개월 내에 전세계 지배”

“백신 개발 빨라도 면역력 증명 위해 최소 3개월 걸려”

오미크론, 남아프리카서 첫 발생 아닐수 있단 분석도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새로운 코로나19 변종인 오미크론이 내년 여름 전에 전 세계를 휩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오미크론 특유의 높은 전염성과 돌파력으로 새 백신이 나오기 전에 이미 모두 감염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데일리

(사진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염병 전문가인 싱가포르 마운트 엘리자베스 노베나 병원의 렁회남 박사는 1일(현지시간) 미국 CNBC와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이 3~6개월 안에 전 세계를 지배하고 압도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현재 코로나19 감염의 99%를 차지하고 있는 델타 변이는 올해 3월부터 인도에서 처은 발견된 이후 7월에는 전 세계적인 우세종으로 자리 잡았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오미크론에 대해서는 아직 정확한 정보가 나오지 않았다. 기존 코로나19 백신이 오미크론 예방에 효과가 있는지, 위중증 위험도가 얼마나 높은지 등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이다. 다만, 기존 변이들에 비해 전염성이 높은 것은 거의 확실시 되고 있다.

오미크론은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투하기 위해 사용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32개에 달하는 돌연변이를 갖고 있다. 또 예비 데이터 상으로 이전에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사람이 오미크론에 다시 감염될 위험이 다른 변종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세계보건기구(WHO)는 밝혔다.

렁 박사는 오미크론을 대상으로 새로운 백신에 대해 “좋은 생각이지만 실용적이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오미크론의 높은 전염력을 고려하면 백신이 나올 때 쯤에는 사실상 모든 사람들이 오미크론에 감염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그는 백신 자체는 빨리 개발될 수 있지만 변이에 대한 면역력 제공 여부를 증명하기 위해 3~6개월의 기간이 걸린다고 덧붙였다.

다만,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에 대한 어느 정도의 보호막은 제공해줄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감염 자체를 막지 못하더라도 위중증 예방에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데일리

WHO에 처음으로 보고된 지 열흘도 안돼 세계 30개국에서 오미크론 사례가 확인됐다. (사진=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24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으로 보고된 오미크론이 남아프리카 지역이 아닌 다른 곳에서 발병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전 세계 30개국에서 오미크론 사례가 보고된 가운데, 역학조사 중에 남아프리카 지역을 방문한 적이 없거나 관련자와 접촉하지 않은 감염자들도 확인되고 있어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