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홍준표 "이준석 사태 봉합되면 尹과 공식회동하기로" 윤석열 도움 시사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홍준표 의원 [사진 = 이승환 기자]


지난달 5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 이후 윤석열 대선후보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며 '거리두기'를 유지했던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 후보를 도울 수 있다는 입장을 처음으로 시사했다. 2일 회동에서 홍 의원이 한 제안을 윤 후보가 상당부분 받아들이는 제스추어를 취하면서 다소 유화적으로 변한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윤 후보가 최근 벌어진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을 봉합해야 한다는 전제조건을 달면서 윤 후보가 소위 '핵심 관계자'들에 대한 인사조치 등을 단행하고 이 대표와 홍 의원의 손을 잡을지 여부가 주목된다.

3일 홍 의원은 매일경제와 단독인터뷰를 갖고 "이준석 사태가 마무리되면 (윤 후보와) 공식적으로 회동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과 윤 후보는 2일 저녁 서울 모처에서 만찬을 함께 했지만, 홍 의원은 이를 '비공식적' 만남으로 지칭한 셈이다. 그는 "절친한 검찰선배와의 만찬석상에 윤 후보가 찾아왔다"며 "(윤 후보에게) 선대위 전체를 슬림화하고 재구성하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자리에서 홍 의원은 이준석 대표가 영입 반대 의사를 표했던 이수정 공동선대위원장에 대해서도 선대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뜻을 윤 후보에 전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이 '공식적 회동'을 언급한 점은 윤 후보를 본격적으로 돕겠다는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윤 후보 측은 홍 의원의 선대위 합류나 지지 의사를 얻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홍 의원이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선대위를 슬림화해야 한다는 홍 의원의 조언을 윤 후보가 받아들이는지 여부도 홍 의원이 선대위에 합류하는 데 중요한 갈림길이 될 전망이다.

홍 의원은 선대위 슬림화에 대한 구체적 해석을 밝히진 않았지만, 이준석 대표를 중심으로 한 선대위 구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그는 '선대위 슬림화가 '윤핵관(윤 후보 핵심 관계자)'에 대한 인사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한 이 대표의 방향과 동일하냐'는 질문에 "아마 그럴 거다. 당은 이준석 대표가 주도해야 정상이고 소위 '파리떼'들이 준동하면 대선을 망친다"고 답했다. 나흘째 지역에 머무르면서 잠행 아닌 잠행을 하고 있는 이 대표와의 관계회복을 윤 후보에 주문한 셈이다.

윤 후보의 측근이지만 최근 백의종군을 선언한 장제원 의원에 대해선 "후보 가족 경호만 하면 된다"고 평가절하했다. 홍 의원은 '윤 후보가 선대위를 경량화할 수 있을지'를 묻는 질문에 "'파리떼'는 경선 과정에서나 필요하다"며 후보 결단에 따라 충분히 개혁 작업이 가능하다고 바라봤다.

또 이 대표가 전날 윤 후보 측 관계자가 자신이 홍보본부장을 맡은데 대해 '홍보비를 해먹으려고 한다'고 말하고 다닌다며 인사조치를 요구한데 대해서도 "이 대표가 말하는 인사조치는 필요하다"고 거들기도 했다. 다만 홍 의원이 직접 나서서 이 대표와 대화할 생각이 있냐는 질문에는 "내가 지금 이 대표와 통화하면 오해만 받는다"고 답변했다.

홍 의원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선대위에 극적으로 합류할 경우엔 윤 후보를 돕지 않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김종인 전 위원장은 내가 잡아넣은 사람"이라며 "김종인 전 위원장이 들어오면 내 입장이 편해진다고 (윤 후보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에 합류할 경우 윤 후보와의 회동도, 도움도 없을 것임을 강조한 것이다. 김 전 위원장과 홍 의원은 불편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홍 의원은 검사로 재직하던 1993년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을 수사하며 김 전 위원장의 구속기소를 이끌어냈다고 주장했다.

[박인혜 기자 / 박윤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