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뱅크시 작품 1만 조각으로 나눠 판매…한조각 170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뱅크시 작품 1만 조각으로 나눠 판매…한조각 170만원

유명 현대 미술 작가인 뱅크시의 작품이 1만 조각으로 나뉘어 판매됩니다.

뉴욕타임스는 현지시간 2일, 뱅크시의 2005년 회화 '사랑은 공중에'가 대체불가토큰, NFT로 판매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작품은 벤처업체 파티클이 지난 5월에 1,290만 달러, 우리 돈 약 151억 원에 사들인 작품입니다.

파티클은 이 작품을 1만 개의 NFT로 나눠 내년 1월에 판매하기로 했으며, 1개의 가격은 1,500달러, 우리 돈 약 176만 원이 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