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GC 2021] 韓 3개 팀, 2주차 위클리 파이널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상민]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팀 매드 클랜이 2주차 위클리 서바이벌 마지막 날 치킨을 획득하며 위클리 파이널에 간신히 합류했다. 이로써 2주차 위클리 파이널에 진출하는 한국 팀은 매드 클랜, GNL e스포츠, 다나와 e스포츠 총 3개 팀으로 확정됐다. 이들은 그랜드 파이널 진출권을 놓고 주말 중 치열한 생존 싸움을 벌일 예정이다.

2일 인천 중구 파라다이스 시티 플라자에서 '펍지 글로벌 챔피언십(PGC) 2021' 위클리 서바이벌 2주 3일차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총 5개의 매치가 펼쳐졌으며, 한국의 매드 클랜이 네 번째 매치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위클리 파이널에 진출했다. 또한 매드 클랜과 함께 유럽의 팀 리퀴드, 대만의 글로벌 e스포츠 엑셋(GEX), 중국의 페트리코 로드와 뉴 해피가 위클리 파이널행 열차에 몸을 실었다.

매드 클랜은 1주차 위클리 시리즈에서는 한국 5개 팀들 가운데 유일하게 파이널에 진출하지 못했지만, 2주차에서는 주어진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미라마'에서 펼쳐진 이 날 네 번째 매치에서 매드 클랜은 '엘 포조' 외곽에서 낙하산을 폈고, 첫 번째 안전지대 안으로 들어오며 유리한 고지를 먼저 점령했다. 이후 '라 코브레리아' 쪽으로 자기장이 이동하자 매드 클랜은 건물 내부에서 위험한 교전을 벌이기보다 고지를 낀 채 안전하게 생존하는 것을 택했다. 자기장 역시 계속 매드 클랜 쪽으로 붙어가며 운이 따르기도 했다.

매드 클랜은 이후 유리한 고지를 방어하기만 하며 단 3킬로 톱2까지 올랐다. 마지막 상대는 1주차 위클리 파이널 우승을 거두며 이미 그랜드 파이널에 진출한 KPI 게이밍이었다. 3대3으로 맞이한 두 팀간 교전에서 '래쉬' 김동준이 먼저 상대 한 명을 기절시키고, 시선을 본인에게 집중시켰다. 그 사이 남은 매드 클랜의 두 명이 외곽으로 돌아 상대를 처치하며 결국 최후의 생존자가 됐다.

더게임스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결과로 1주차 위클리 파이널에 진출했던 총 16개 팀 가운데 무려 7팀이 2주차에서 위클리 파이널 진출에 실패하는 등 상위권 구도에 대격변이 일어났다. 특히 한국 팀 젠지, 기블리 e스포츠의 위클리 파이널 진출 실패는 매우 충격적인 결과다. 기블리 e스포츠는 1주차 위클리 파이널에서 총 108점을 기록하며 3위를 멀찌감치 따돌리는 2위를 기록해 실력을 과시한 바 있었기 때문에, 2주차에서도 무난한 진출이 예상됐지만 위클리 파이널 탈락이라는 결과를 받아들었다.

이 밖에도 1주차 위클리 파이널 우승팀 KPI 게이밍과 3위 오스 게이밍이 탈락하며 지난주 톱3를 이번주 주말에는 볼 수 없게 됐다. 향후 그랜드 파이널 진출을 위한 위클리 파이널 포인트 순위에 있어 지각 변동이 생길 전망이다.

한편 다음주 월요일에 펼쳐질 순위 결정전 바텀16 경기 또한 매우 흥미롭게 됐다. 앞서 소개한 KPI, 오스, 젠지, 기블리 등과 함께 소닉스, 17 게이밍, TSM FTX, 퓨리 게이밍 등 그야말로 면면이 화려한 팀들 사이에서 3주차 위클리 서바이벌 출전 순위를 가리기 위해 처절한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2주차 위클리 파이널은 4일과 5일 이틀간 총 10 개 매치가 펼쳐진다. 위클리 파이널은 포인트 룰로 진행돼, 킬 포인트와 순위 포인트 모두 중요하게 작용한다. 위클리 파이널 승리 팀에는 우승 상금 3만 달러와 그랜드 파이널 진출권이 주어진다. 치킨을 먹지 못하더라도 위클리 파이널에서 획득한 포인트를 기준으로 상위 9개팀이 그랜드 파이널에 진출하기에, 치열한 경쟁이 이어질 전망이다.

[더게임스데일리 이상민 기자 dltkdals@tg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더게임스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